고 최숙현 아버지 "사과 없는 가해자들, 엄중한 법적 처벌 받아야"

입력2020년 07월 10일(금) 13:23 최종수정2020년 07월 10일(금) 13:23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가해자들이 엄중한 법적 조치를 받아야 한다"

고(故) 최숙현 선수의 아버지 최영희 씨가 가해자들에 대한 처벌과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

최영희 씨는 1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안하다는 사과조차 없이 가혹행위를 한 적이 없다고 부인하는 가해자들은 엄중한 법적 조치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최 씨는 "숙현이는 어릴 때부터 스포츠에 대한 의지와 열정이 강했다. 경북체고를 나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에 입단해 각종 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했고, 트라이애슬론 청소년 대표와 국가대표를 지낼 만큼 스포츠를 사랑했다"면서 "한평생 농사를 지으면서 딸아이가 좋아하는 것을 보고 사는 것이 삶의 유일한 낙이자 행복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이 숙현이에게 지옥과 같은 세상이었다는 것을 진작에 알았다면 절대 보내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숙현이가 힘들어할 때마다 김규봉 감독과 장윤정 선수의 말만 믿고 타일러서 이겨내 보라고 잔소리한 것이 너무나 가슴에 한이 맺힌다"고 덧붙였다.

최 씨는 또 "숙현이의 비극적인 선택 이후 하루하루 끓어오르는 분노를 참느라 밤잠을 설치고 있다. 미안하다는 사과조차 없이 가혹행위를 한 적이 없다고 부인하는 가해자들은 엄중한 법적 처벌을 받아야만 한다"면서 "그리고 어디 하나 호소할 곳 없이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던 비극적인 사건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법적으로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불어 "가해자들이 아닌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전체에 책임을 묻고, 팀을 해체하라는 것은 절대 아니"라면서 "비인기종목인 트라이애슬론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경주시청팀이 건재해야만 한다. 숙현이도 대한민국에서 세계적인 트라이애슬론 선수가 나오기를 하늘에서도 간절히 바라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최 씨는 "숙현이의 외롭고 억울한 진실을 밝히는데 도와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숙현이법이 반드시 국회에서 통과되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나로 돌아가라" 샘 오취리, '내로남불'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
기사이미지
곡괭이 난동, 황정민 입원→괴한 구…
기사이미지
CJ ENM 영화 부문, 개봉 연기·극장…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