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벗어나지 못한 '마약 늪'…집행유예 중 또 적발 [ST이슈]

입력2020년 07월 10일(금) 16:16 최종수정2020년 07월 10일(금) 17:16
한서희 / 사진=한서희 SNS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결국 마약의 늪에서 헤어나오지 못한 한서희다. 지난 2017년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의 판결을 받았던 한서희가 집행유예 기간이 끝나기도 전에 또다시 마약류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복수의 매체에 따르면 법무부 산하 보호관찰소는 8일 한서희를 상대로 불시에 소변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한서희에게서 마약류 양성 반응을 검출됐다. 마약 혐의로 인한 집행유예 기간 중 나온 양성 반응이었다. 이에 따라 보호관찰소는 법원에 한서희에 대한 집행유예 판결 취소 신청을 했고, 한서희는 관련 시설에 구금됐다.

한서희는 지난 2016년 7월부터 그해 12월까지 총 4차례에 걸쳐 대마 9g을 구입하고 서울 중구에 있는 자택에서 7차례 대마를 말아 피우거나 액상으로 흡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법원은 2017년 6월 한서희에게 마약류 관리에 의한 법률 위반 혐의를 적용해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 추징금 87만 원을 선고했으며 보호관찰과 120시간 약물치료 강의 등을 명령했다.

당시 한서희는 그룹 빅뱅 탐과 함께 대마초를 피운 사실을 폭로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탑 역시 혐의점이 발견됐고, 의경으로 군 복무 중이던 그는 불명예 제대했다. 법원은 탑에게 징역 10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이후 한서희는 "계속 반성하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다로고 하겠다"고 약속했다. 실제로 한서희는 자신의 SNS에 약물치료 강의를 받는 모습을 공개하는 등 법원의 명령을 성실히 이행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한서희는 공익제보자 신분으로 국민권익위원회에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의 마약 구매·투약 등의 사실과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외압 등에 대한 의혹을 제보했다.

한서희는 마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을 당시, 비아이의 마약 구매 및 투약 정황을 고백했으나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으며, 양현석으로부터 협박과 회유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비아이 역시 일부 혐의를 인정했으며 피의자 신분으로 약 7회에 걸쳐 조사를 받았다. 이 여파로 비아이는 팀에서 탈퇴했으며 양현석은 YG 대표 자리에서 물러났다.
한서희 / 사진=한서희 SNS

한서희는 자신 역시 마약에 있어 떳떳하지 않지만, 다른 이들이 죗값을 치렀으면 하는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내가 그동안 많이 막살고 사람들 기분 나쁠 만한 언행을 한 건 맞다. 인정하고 반성한다. 하지만 양현석과 비아이 사건은 저란 사람과 별개로 봐주시면 좋겠다"며 "감형받기 위해 호소하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후 한서희는 해당 사건에 대해 진술하기 위해 지난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했다. 같은 시기 SNS 활동도 재개하며 밝은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그렇게 마약에서 점점 벗어나고 있는 듯한 한서희였다. 그러나 기소된 지 3년이 지난 시점이자 집행유예 기간을 1년 남긴 시점에서 한서희는 보호관찰소의 불시 검사에 마약 양성 반응이 검출되면서 실형을 선고받을 위기에 처했다.

현행법상 법무부는 마약 관련 혐의 집행유예 판결을 받은 자에 대해 불시에 마약 검사를 진행할 수 있다. 이 과정에서 마약 성분 양성 반응이 나오면 검찰 수사 또한 불가피하다. 또한 혐의가 인정된다면, 집행을 유예한 징역 3년의 실형을 살 가능성도 있다.

결국 또다시 마약에 손을 덴 한서희다. 마약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한 한서희의 모습이 대중에게 적잖은 충격을 안기고 있다.

현재 한서희는 지난달까지만 해도 활동했던 SNS를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2020 소리바다 어워즈', 방역까지 철저했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2020 소리바다 어워즈'가…
기사이미지
비, 유튜브 개설에 폭발적 인기 '안…
기사이미지
엄정화→나문희·신민아, 영화계 부…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영화계 여풍이 본격적으로 불기 시작했…
기사이미지
'여성 혐오 논란' 기안84, 이쯤 되면 논란8…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이쯤 되면 '논란84'다. 웹…
기사이미지
'3연속 우승 도전' 대니얼 강, 스코…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3주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대니얼 강(…
기사이미지
KBS 몰카 개그맨, 혐의 모두 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