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실종 후 3년 만에 발견된 영산강 속 차량 백골 시신

입력2020년 07월 11일(토) 10:03 최종수정2020년 07월 11일(토) 10:03
그것이 알고싶다 / 사진=SB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누가 그의 차를 멈추었나.

11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실종된 후 3년 만에 나주 영산강에서 건져 올린 차량 속 시신으로 발견된 백영민 씨 사망사건을 분석해본다.

2018년 10월의 마지막 날. 나주의 한 작은 동네가 발칵 뒤집혔다. 영산강 빛가람대교 근처 물속에서 차 한 대가 떠오른 것이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다급하게 출동, 곧바로 인양 작업에 착수했으며 이어 잠수부가 투입되었다. 한 치 앞도 보이지 않는 물속에서 손을 더듬어 차량 번호를 확인했는데, 몇 년 전 실종되어 수배된 사람의 차였다.

조수석 쪽으로 다가가 조심스럽게 문을 열었고, 흙으로 온통 뿌연 앞을 헤치고 팔을 젓자 워커 한 짝이 손에 잡혔다. 워커 안에 있던 것은 사람의 발목뼈였다. 2015년 4월 13일 아침에 사라졌던 백영민 씨(가명)는 그렇게 3년 만에 차가운 강물 속에서 발견되었다.

위로 형이 하나, 누나가 둘. 영민 씨는 사랑을 듬뿍 받고 자란 집안의 막내였다. 주위 사람들은 늘 사람 좋은 미소를 짓고, 성실하던 그를 여전히 기억하고 있다.

실종 당일 아침, 아는 선배의 추천으로 일을 하러 간다며 일찍 집을 나섰던 영민 씨. 그는 왜 3년이나 지난 2018년에서야 영산강 아래에서 백골로 발견되었던 것일까? 오랜 기다림 끝에 돌아온 건 막내의 죽음. 가족들은 차가 어떻게 강에 빠지게 되었는지, 영민 씨가 왜 강 아래에서 발견되었는지에 대해 짐작조차 할 수 없었다. 그날 영민 씨는 어디에서 차를 멈춘 걸까.

차 발견당시 기어는 p에 놓여 있었고 핸들은 뽑혀 있었다. 또한 차량의 창문이 온전하게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차 안에는 블랙박스 선만 남아있었다. 블랙박스 기기는 그 어디에서도 발견되지 않았다. 그의 마지막 주행이 기록됐을 블랙박스가 사라진 것이다.

가족들은 강물에서 건진 차를 폐차하지도, 차마 찾아가 보지도 못했다고 했다. 그 차는 부식되고 쓰레기로 뒤덮여 견인업체 한구석에 여전히 놓여있었다. 전문가와 함께 다시 분석해 본 차량. 그 안에는 영민 씨가 사라졌던 그 날의 흔적은 얼마나 남아있을까?

그런데 가족들과 함께 확인한 결과 실종 당시 영민 씨 계좌내역에서 수상한 정황이 발견되었다. 실종 두 달 전부터 갑자기 유흥비에 많은 돈을 쓰기 시작한 것이었다. 본인의 대출자금과 퇴직금까지 들여 많은 돈을 쓴 노래방을 찾아가 확인한 결과, 영민 씨는 늘 혼자가 아니었다고 한다. 영민 씨와 늘 함께 찾아오던 남자들, 그리고 영민 씨의 주변 사람들이 기억하는 ‘아는 형’은 같은 사람인 걸까? 1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19년만 적자 본 디즈니, OTT로 약진→'뮬란…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미국 월트 디즈니가 신종…
기사이미지
'뒷광고' 논란에 쯔양 은퇴까지…신…
기사이미지
"안 웃겨" 샘 오취리 작심 발언, 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졸업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