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무청 "김호중 병무특혜 로비? 부탁받은 적 없어…재신체검사 중"

입력2020년 07월 12일(일) 11:34 최종수정2020년 07월 12일(일) 11:34
김호중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병무청이 트로트 가수 김호중의 병역특혜 로비를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병무청은 12일 공식입장을 통해 "병무청장은 가수 김호중과 관련해 어떤 누구와도 접촉하거나 부탁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김호중은 현재 재신체검사 중에 있으며 병무청에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병역 의무를 부과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호중의 전 매니저는 김호중의 한 팬이 김호중의 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병무청장에게 입대 연기를 부탁하려고 시도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병무청은 "김호중과 그의 전직 매니저 등의 갈등 상황에서 김호중의 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마치 병역특혜 로비시도가 있는 것처럼 '명무청장에게 부탁드리겠다'는 사적 관련자의 주장을 인용한 보도가 있었다"며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병무청은 "향후 가수 김호중과 관련해 사실에 입각한 보도를 당부드린다"고 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신민아·김선호, '로코 장인' 굳히기 ['갯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청정 무해한 가슴 따뜻한…
기사이미지
"한심해" 방탄소년단 뷔, 열애설 부…
기사이미지
'프듀' 김국헌→'슈퍼스타' 김영근…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타 오디션 출신 가수들이 '국민가수'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