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출격' 이강인, 레가네스전 후반 29분 교체 출전

입력2020년 07월 13일(월) 04:09 최종수정2020년 07월 13일(월) 04:09
이강인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이강인(발렌시아)이 교체 출전으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발렌시아는 13일(한국시각) 스페인 레가네스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무니시팔 부타르케에서 2019-20시즌 프리메라리가 36라운드 레가네스와의 원정경기를 치르고 있다.

발렌시아는 올 시즌 승점 50점으로 리그 9위를 기록하고 있다. 시즌 3경기가 남아 있는 상황에서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티켓을 위해 마지막 사투를 벌이는 중이다.

이날 강등권에 머물러 있는 레가네스를 꺾고 유로파리그행에 희망을 밝히겠다는 계획이었지만 전반전 리드를 내주고 말았다. 후반전 상대 선수의 퇴장을 틈타 수적 우위도 얻었지만 동점골을 뽑아내지 못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이날 경기 선발 출전을 하지 못했던 이강인이 후반 29분 수비수 가브리엘 파울리스타 대신 교체투입됐다. 지난 8일 레알 바야돌리드와의 경기에서 교체 출전해 결승골을 터뜨렸던 이강인이 이날 경기에서도 팀의 구세주로 떠오를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발렌시아는 후반 36분 현재 레가네스에게 0-1로 뒤지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나로 돌아가라" 샘 오취리, '내로남불'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
기사이미지
곡괭이 난동, 황정민 입원→괴한 구…
기사이미지
CJ ENM 영화 부문, 개봉 연기·극장…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