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교체출전' 발렌시아, 레가네스에 0-1 충격패

입력2020년 07월 13일(월) 04:27 최종수정2020년 07월 13일(월) 04:27
이강인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발렌시아가 졸전 끝에 레가네스에게 무릎을 꿇었다.

발렌시아는 13일(한국시각) 스페인 레가네스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무니시팔 부타르케에서 열린 2019-20시즌 프리메라리가 36라운드 레가네스와의 원정경기에서 0-1로 졌다.

이로써 발렌시아는 승점 50점으로 리그 9위에 머물렀다. 이날 패배로 유로파리그 진출에 대한 희망이 옅어졌다. 반면 레가네스는 승점 32점으로 리그 19위를 유지했다.

관심을 모았던 이강인은 후반전 교체 투입돼 약 20여분 간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이날 먼저 포문을 연 것은 발렌시아였다. 전반 8분 곤살루 게데스가 정교한 슈팅을 날려 골대를 강타해 레가네스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위기를 넘긴 레가네스는 점차 빠른 공수 전환으로 경기 주도권을 잡아나갔다. 결국 전반 18분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이를 루벤 네베스가 침착하게 차 넣어 선취골을 뽑아냈다.

기세를 탄 레가네스는 이후 발렌시아를 더욱 몰아붙였다. 이 흐름 속에서 아이토르 루이발, 로베르토 로살레스가 연달아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 결정력 부족으로 추가골을 터뜨리지 못했다.

위기를 넘긴 발렌시아는 전반 42분 다니 파레호가 찬스에서 슈팅을 날렸지만 레가네스의 골 망을 흔드는 데 실패했다. 결국 발렌시아는 전반전을 0-1로 리드를 내준 채 마쳤다.

아쉬움을 삼킨 발렌시아는 후반 초반 공격 템포를 끌어올리며 레가네스에게 공세를 퍼부었다. 결국 후반 9분 상대 수비수 조나단 실바의 퇴장으로 수적 우위를 차지했다.

흐름을 잡은 발렌시아는 후반 14분 페널티킥까지 얻었다. 그러나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다니 파레호가 실축을 범해 동점골 찬스가 무산되고 말았다.

위기를 넘긴 레가네스는 이후 끈질긴 수비를 펼치며 발렌시아의 공격을 봉쇄했다. 그러자 발렌시아는 후반 29분 이강인을 투입해 승부수를 던졌다.

그라운드에 나선 이강인은 오른쪽 측면에서 왼발 크로스와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통해 발렌시아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특히 후반 38분 왼발 중거리슈팅을 유효슈팅으로 연결시키며 상대 골 문을 두드렸다.

발렌시아는 이후 후반 42분 공격수 루벤 소보리노까지 투입하며 동점골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그러나 레가네스의 촘촘한 수비벽에 막히며 이렇다 할 찬스를 잡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레가네스의 1점 차 승리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나로 돌아가라" 샘 오취리, '내로남불'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
기사이미지
곡괭이 난동, 황정민 입원→괴한 구…
기사이미지
CJ ENM 영화 부문, 개봉 연기·극장…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