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안타 3타점' 윤석민 "현재 감 유지해서 팀에 도움되고파"

입력2020년 07월 14일(화) 23:00 최종수정2020년 07월 14일(화) 23:00
윤석민 / 사진=이정철 기자
[잠실구장=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K 와이번스의 베테랑 타자 윤석민이 모처럼 만에 맹타를 휘두른 가운데 경기 소감을 전했다.

윤석민은 14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두산 베어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4타수 2안타 3타점을 기록했다.

이로써 윤석민은 올 시즌 타율 0.160(50타수 8안타)을 마크했다. 이 경기 전까지 1할대 초반 타율을 기록했던 윤석민은 이날 멀티히트를 작렬하며 타격감 회복에 신호탄을 날렸다.

윤석민은 2회초 2사 후 첫 타석에 들어섰지만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아쉬움을 삼킨 윤석민은 4회초 2사 1,3루 찬스에서 두 번째 타석에 나서 역전 1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방망이 예열을 마친 윤석민은 팀이 3-3으로 맞선 6회초 1사 1,2루에서 또다시 1타점 좌전 적시타를 터뜨렸다. 이 타구는 오늘의 결승타가 됐다.

윤석민의 활약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팀이 7-3으로 앞선 7회초 무사 만루에서 1타점 희생플라이를 터뜨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SK는 윤석민의 활약에 힘입어 두산을 12-7로 꺾었다.

윤석민은 경기 후 "그동안 부진했는데 오늘은 승리에 보탬이 돼 기분이 좋다"면서 "오늘은 적극적으로 타격하려고 했다. 지금의 감을 유지해서 앞으로 또 팀에 도움이 되고 타율도 올리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2군에 내려가서 타격에만 집중하며 배팅 시간을 늘렸다. 강화 퓨처스파크 보조구장에서 훈련 시간을 따로 가졌다"면서 "이대수 코치님이 배팅볼을 많이 던져주시며 도움을 많이 주셨다"고 밝혔다.

윤석민은 끝으로 "그동안 (이진영) 타격코치님이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신 것으로 안다"며 "오늘 타자들이 전반적으로 잘 쳐서 (이진영) 타격코치님 기분이 좋아 보이셨다. 앞으로 코치님을 계속 즐겁게 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나로 돌아가라" 샘 오취리, '내로남불'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
기사이미지
곡괭이 난동, 황정민 입원→괴한 구…
기사이미지
CJ ENM 영화 부문, 개봉 연기·극장…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