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챠, 시리즈D 투자 유치로 해외 시장 진출 박차…누적 투자액 420억

입력2020년 07월 16일(목) 12:02 최종수정2020년 07월 16일(목) 12:02
왓챠 / 사진=왓챠 제공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OTT 서비스 왓챠가 시리즈 D 투자 유치로 해외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한다.

16일 왓챠와 콘텐츠 추천 및 평가 서비스 왓챠피디아 를 운영 중인 왓챠 측은 190억 원 규모의 시리즈 D 투자를 유치하며 누적 투자액 42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기존 시리즈 C 투자사인 메이플투자파트너스를 비롯해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컴퍼니케이파트너스, 퀀텀벤처스코리아, SBI인베스트먼트, 가이아벤처파트너스 등 신규 투자사가 대거 참여했다.

이연구 컴퍼니케이파트너스 수석팀장은 "글로벌 OTT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는 가운데, 국내 기업 중에서는 왓챠가 대형 플랫폼들과 치열하게 경쟁하며 성장해온 저력이 있는 만큼 세계시장에서도 충분한 경쟁력을 가질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 팀장은 "전통의 콘텐츠 공룡들 틈바구니에서 데이터와 기술을 바탕으로 시장에 균열을 내고 변화를 이끌어온 왓챠의 전략은 남들이 쉽게 따라 하기 힘든 차별성을 가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평균 약 20%의 성장률을 기록해 온 글로벌 OTT시장은 2022년에는 162조 원 규모로 2018년 87조 원 대비 2배가량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2012년 영화 평가 및 추천 서비스 왓챠피디아(구 왓챠)로 출발한 왓챠는 2016년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 왓챠(구 왓챠플레이)를 출시하며 사업을 확대했다. 연평균 191%의 매출 증가율을 이루며 빠르게 성장해 온 왓챠는 570만 건 이상의 앱 다운로드 수를 기록하고 있으며, 8만 편 가량의 영화·드라마·다큐멘터리·예능 콘텐츠를 제공하는 등 국내 OTT시장 강자로 자리매김했다.

시리즈 D 투자 유치에 성공한 왓챠는 지속적인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개발, 마케팅, 콘텐츠 등 전 분야 인재 채용 확대와 기존 플랫폼들과는 차별화된 콘텐츠 확보를 통해 국내 OTT시장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왓챠는 올해부터 독점 콘텐츠 브랜드 왓챠 익스클루시브를 출시하고 '이어즈&이어즈', '와이 우먼 킬', '킬링 이브' 등 화제성과 작품성을 두루 갖춘 콘텐츠를 매달 공개해 이용자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하반기 일본 OTT시장에 대대적인 출사표를 던질 예정인 왓챠는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도 나설 계획이다. 최근 해외에서 한국 드라마 등 K-콘텐츠 소비가 많아지는 상황에서 왓챠가 한국 콘텐츠 수급에 저력이 있다는 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왓챠는 연내 일본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후 글로벌 OTT플랫폼으로서 아시아 시장 진출에도 속도를 낼 방침이다.

박태훈 왓챠 대표는 "코로나19 시대 투자 심리가 위축된 상황에서도 왓챠의 성장 가능성을 믿고 투자해 준 투자자들에게 감사하다"며 "왓챠만의 강점인 데이터와 개인화 기술을 기반으로 왓챠와 왓챠피디아의 질적・양적 성장은 물론 서비스를 사랑해주시는 고객들에게 다양한 관점의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왓챠는 2012년 5월 카카오벤처스의 8억 원 투자를 시작으로 기업 성장에 따라 사업 초기 시리즈 A(27억 원)를 유치했으며 지난 2016년 시리즈 B(55억 원), 2018년 시리즈 C(140억 원) 투자를 받은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경표 오늘(26일) 모친상, '사생활' 촬영 …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우 고경표가 모친상을 …
기사이미지
아이돌 뺨치는 '트바로티' 김호중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김호중의 기세가 무섭다. 가요계…
기사이미지
'가짜사나이2', 웹예능이 일으킨 반…
기사이미지
추대엽 성대결절 불구하고 톱10 저력, 카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개그맨 추대엽이 성대결절…
기사이미지
손흥민, 1골 2도움 맹활약…토트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2경기 연속골을 터뜨…
기사이미지
마이크로닷, 2년만 복귀 신호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