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안전한 레이스 위해'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일정 재조정

입력2020년 07월 24일(금) 14:10 최종수정2020년 07월 24일(금) 14:10
사진=슈퍼레이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연간 일정을 다시 조정한다.

오는 8월 전남 영암군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레이스가 11월 28일과 29일로 미뤄져 열릴 계획이다.

이에 따라 앞으로 개최될 레이스의 라운드도 조정된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조직위원회인 슈퍼레이스는 23일 새롭게 수정된 2020시즌 향후 일정 조정안을 발표했다.

재조정된 일정에 따라 당초 8월15일과 16일에 걸쳐 KIC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4라운드 일정은 11월 마지막 주로 미뤄졌다. 이로 인해 오는 9월 5일과 6일 강원도 인제군의 인제스피디움에서 열릴 예정인 레이스가 2020시즌 4라운드로 치러진다. 9월 19일과 20일로 예정된 전남GT(KIC 상설서킷)가 5라운드, 10월 31일과 11월 1일에 걸쳐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리는 레이스가 6라운드로 각각 조정된다. 8월에서 11월로 연기돼 KIC에서 열리는 시즌 마지막 레이스는 더블라운드(7, 8라운드)로 치러질 예정이다.

전 세계적인 혼란을 야기하고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안전한 경기를 치러오고 있다. 현장 관람객 없이 치른 지난 6월의 개막전과 7월 3라운드 일정은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활동에 힘쓴 결과 무사히 마무리됐다.

개막전을 안전하게 치러낸 데에는 전라남도와 KIC등 관련기관의 협조와 공동노력이 중요한 역할을 했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대회 일정을 변경하는 것으로 코로나19에 맞서 싸우는 전라남도의 노력에 발을 맞춘다. 코로나19의 청정지역으로 손꼽히는 전라남도는 최근 전남 및 광주지역의 확진자 증가를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 두기를 강화하고 기간을 늘리는 등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모터스포츠 팬들 및 대회 관계자 모두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온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현장 관람객 없이 경기를 치러나갈 계획이다. 환경의 변화를 면밀히 파악하면서 관람객과 다시 만날 시기를 고심하고, 많은 분들이 더욱 안전한 상황에서 양질의 레이스를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해나갈 계획이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2020 소리바다 어워즈', 방역까지 철저했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2020 소리바다 어워즈'가…
기사이미지
비, 유튜브 개설에 폭발적 인기 '안…
기사이미지
엄정화→나문희·신민아, 영화계 부…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영화계 여풍이 본격적으로 불기 시작했…
기사이미지
'여성 혐오 논란' 기안84, 이쯤 되면 논란8…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이쯤 되면 '논란84'다. 웹…
기사이미지
'3연속 우승 도전' 대니얼 강, 스코…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3주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대니얼 강(…
기사이미지
KBS 몰카 개그맨, 혐의 모두 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