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권 "김혜수→김민석, '제이미' 관람 예정, 더욱 떨릴 것 같아"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0년 07월 30일(목) 10:00 최종수정2020년 07월 30일(목) 17:19
제이미 조권 / 사진=쇼노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뮤지컬 배우 겸 가수 조권이 가족뿐만 아니라 김혜수 등 동료들의 뜨거운 응원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29일 조권은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창작컴퍼니다 사옥에서 스포츠투데이와 만나 뮤지컬 '제이미'(연출 심설인)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제이미'는 드랙퀸(여장 남자)이 되고 싶은 열일곱 살 게이 소년 제이미가 자신의 꿈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이날 조권은 공연을 관람한 지인들의 반응을 공개했다. 그는 "어머님이 첫 공연에 오셨었는데 눈이 퉁퉁 부으실 정도로 우셨다. 제가 외동인데 엄마에겐 제가 아들이자 딸이다. 그런 모습이 작품에도 담겨서 너무 좋았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어머니가 제가 살아온 인생을 너무 잘 아신다. 그래서 어머니가 '아들의 삶이 앞으로도 호락호락하지 않을 텐데, 그동안 수많은 일을 잘 이겨낸 것처럼 다시 잘 이겨낼 수 있을까' 하는 생각도 하셨다고 했다"고 털어놨다.

조권이 속한 그룹 2AM 멤버들 역시 '제이미' 관람을 마친 상태다. 그는 "2AM 멤버들도 공연을 보러 왔었다. 커튼콜 할 때 제 모습이 정말 행복해 보인다고 했다"고 밝혔다.

관람이 예정돼 있는 동료들도 있다. 최근 예능에서 조권의 '인생의 멘토'라 밝혀 화제가 된 배우 김혜수도 '제이미' 관람을 앞두고 있다. 그는 "김혜수 선배님은 8월 초에 공연을 보러 온다고 하셨다. 또 드라마 '직장의 신' 출연진들, 최근 전역한 배우 김민석도 공연을 관람할 예정"이라며 "공연에 오시면 더욱 떨리는 마음으로 연기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중 김혜수는 조권의 든든한 지원군이자 팬이다. 그는 "김혜수 선배님이 제가 출연했던 뮤지컬 '프리실라' 공연에도 서너 번 오셨다. 무대에 서 있는 제 모습이 너무 행복해 보인다고 하셨다. '제이미'도 좋아하시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들뜬 모습을 보였다.

'제이미'는 9월 11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2020 소리바다 어워즈', 방역까지 철저했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2020 소리바다 어워즈'가…
기사이미지
비, 유튜브 개설에 폭발적 인기 '안…
기사이미지
엄정화→나문희·신민아, 영화계 부…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영화계 여풍이 본격적으로 불기 시작했…
기사이미지
'여성 혐오 논란' 기안84, 이쯤 되면 논란8…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이쯤 되면 '논란84'다. 웹…
기사이미지
'3연속 우승 도전' 대니얼 강, 스코…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3주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대니얼 강(…
기사이미지
KBS 몰카 개그맨, 혐의 모두 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