촘촘한 전개+연출, 연기력이 관건 ['악의 꽃' 첫방]

입력2020년 07월 30일(목) 10:40 최종수정2020년 07월 30일(목) 10:40
악의 꽃 / 사진=tvN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이 드라마의 강점은 참신함이다.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이야기고, 그 누구도 다음 상황을 예측하기가 힘들다. 그만큼 신선하고 유니크한 드라마다."

김철규 PD가 '악의 꽃'에 보인 자신감이다. 베일을 벗은 '악의 꽃'은 그 자신감이 옳았음을 입증했다.

29일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극본 유정희·연출 김철규)이 첫 방송됐다. '악의 꽃'은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이준기)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문채원),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이다.

딸이 있는 평범한 부부 백희성, 차지원은 공방에서 키스를 나누며 달달한 일상을 보냈다. 가족모임에서도 두 부부는 화기애애했지만, 아내가 자리를 비우자 백희성의 얼굴에는 순식간에 감정이 지워지고 싸늘함만이 남았다. 백희성의 부모인 공미자(남기애), 백만우(손종학) 또한 "우리는 한배를 탄 사람들이야"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기며 세 사람 사이에 뭔가 비밀이 있음을 짐작케 했다.

이 가운데 18년 전 연주시 연쇄살인사건의 진범 도민석과 그의 아들 도현수에 대해 파헤치고 있는 김무진(서현우)은 차지원의 남편이 도민석의 직업과 같은 금속공예가임을 알고 눈을 반짝였고, 차지원의 소개를 받아 그를 찾아갔다. 그러나 공방에 간 김무진은 백희성을 도현수라고 불렀고, 백희성의 표정은 또다시 싸늘하게 식었다.

백희성은 김무진과 평범한 대화를 나누는 듯 보였지만, 18년 전 살인사건 이후 사라진 자신을 의심하는 김무진의 모습에 문을 잠그고 음악의 볼륨을 높였다. 그는 김무진을 무력으로 제압해 기절시켰다.

방송 말미 백희성, 차지원의 단란한 모습을 비추던 시선이 1층 공방과 바닥에 자물쇠로 잠긴 문 아래를 파고들면서 지하실에 갇힌 김무진을 비췄다. 경찰 차지원이 사랑하는 남편의 정체를 의심하고 진실을 추적해가면서 선택의 기로에 놓일 것이 예고되면서 궁금증을 높였다.
악의꽃 / 사진=tvN

이렇듯 '14년간 사랑해 온 남편이 연쇄살인마로 의심된다면?'이라는 파격적인 화두를 던지며 시작하는 '악의 꽃'은 첫 방송부터 숨 쉴 틈 없이 파격적인 전개를 보였다.

먼저 평화로운 부부의 삶을 관통하고 있는 미스터리가 시청자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특히 살인사건에 얽힌 진실 역시 긴장감을 팽팽히 당겼다. 경찰인 차지원이 수사하는 사건과 백희성이 가진 비밀을 연결하며 복선을 그리는 치밀한 필력과 섬세한 연출력 또한 눈을 뗄 수 없는 몰입감을 선사했다.

관건은 연기력이다. 앞선 제작발표회에서 "내가 '그릇이 될까'라는 생각을 하게 된 대본"이라고 말한 바 있는 이준기는 다정한 남편에서 돌아서면 차가운 눈빛으로 돌변하는 양극단의 '두 얼굴'을 보여줘야 하고, 문채원 역시 남편에 대한 믿음과 의심 사이에서 롤러코스터를 타는 감정선을 그려야 한다. 절대 풀기 쉽지 않은 숙제다.

'사람'과 '사랑'의 본질, 그리고 비밀스런 과거와 현재의 살인사건들의 퍼즐을 맞춰야 하는 두 사람의 연기 깊이에 따라 '악의 꽃'의 완성도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첫 방송부터 멜로부터 서스펜스까지 다채로운 장르를 담아낸 '악의 꽃'이 '웰메이드 드라마'로 탄생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2020 소리바다 어워즈', 방역까지 철저했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2020 소리바다 어워즈'가…
기사이미지
비, 유튜브 개설에 폭발적 인기 '안…
기사이미지
엄정화→나문희·신민아, 영화계 부…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영화계 여풍이 본격적으로 불기 시작했…
기사이미지
'여성 혐오 논란' 기안84, 이쯤 되면 논란8…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이쯤 되면 '논란84'다. 웹…
기사이미지
'3연속 우승 도전' 대니얼 강, 스코…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3주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대니얼 강(…
기사이미지
KBS 몰카 개그맨, 혐의 모두 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