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찬열 썸네일 자막 논란, 입장문에도 찜찜한 이유 [ST이슈]

입력2020년 07월 30일(목) 17:27 최종수정2020년 07월 30일(목) 17:36
찬열 썸네일 부적절 자막 / 사진=tvN D 놀라운 토요일 클립 영상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tvN의 유튜브 채널 tvN D 측이 '놀라운 토요일' 엑소편 찬열 관련 영상에서 부적절한 자막을 써 논란이다. 이에 '콘텐츠 제작팀'과 제작진이 사과문을 전했지만 불필요한 부연으로 인해 비판이 계속되고 있다.

최근 tvN D 유튜브 채널에는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 출연한 찬열의 방송분을 편집한 클립 영상이 올라왔다. 문제는 해당 영상의 썸네일이었다. '감 족같은 딕션왕 찬열'이라는 자막이 삽입된 것. '감이 없는' 등 충분히 대체할 수 있는 단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굳이 욕설을 연상케 하는 자막을 사용했다는 지적이었다.

이와 관련 팬들의 항의가 이어졌다. 논란이 커지자 영상을 제작한 tvN D 클립사업팀은 사과문을 게재했다. 관계자는 "썸네일 제작과정에서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했고 검수 과정에서 해당 내용을 확인하지 못해 이 같은 일이 발생했다. 클립사업팀이 재편집한 영상의 부적절한 썸네일로 피해를 드린 엑소 찬열 님과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들, 그리고 '놀토' 제작팀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영상 역시 즉시 비공개 처리했다.

또한 클립사업팀은 이번 논란에 관해 '놀토' 제작진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해당 영상의 제작 및 업로드는 '놀토' 팀이 아닌 방송된 콘텐츠를 이용해 클립을 재편집 후 업로드하는 클립사업팀에서 별도로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tvN 사과문 /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SNS

'놀토' 제작진 역시 SNS를 통해 클립사업팀의 사과문을 공유하면서 논란의 책임에서 선을 그었다.

'놀토' 측은 "프로그램 하나엔 방송국 내 많은 부서가 협업을 하고 있다. 서로 이름도 모르는 경우가 많다. 그렇기 때문에 예기치 못한 상황에 예상치 못한 일이 일어나기도 한다. 이는 단순한 실수일 수도, 무지에 의한 사고일 수도, 가치관 차이에 의한 이견일 수도 있다"며 "'놀토'도 마찬가지"라고 전했다.

'놀토' 측의 설명이 맞다. 방송국에는 많은 부서가 존재하기 때문에 이들이 모든 업무를 공유할 수는 없는 것이 실정이다. '놀토' 제작진으로서는 클립사업팀이 해당 콘텐츠를 제작하는 과정을 몰랐을 수도 있는 데다 오히려 이번 논란에 당황스러웠을 터다.

다만 문제는 '놀토' 측의 부언이었다. 제작진은 입장문과 함께 "tvN D 클립사업팀이 게시한 사과문"이라며 "제작진의 의견이 아니기 때문에 3일 뒤 삭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른 부서의 문제였지만 엄연히 같은 방송국으로 묶인 '놀토'다. 뿐만 아니라 자신들의 프로그램의 게스트가 구설에 올랐다. '예기치 못한 상황'일지라도 논란은 발생했고 이로 인해 피해를 본 게스트가 존재하는 셈이다. '놀토' 프로그램의 이름을 달고 영상이 올라간 이상 모든 책임을 전가해서는 안 되는 이유다.

그러나 '놀토' 측은 3일 뒤 사과문을 삭제한다며 논란의 책임에서 벗어나려는 듯했다. 이에 이러한 제작진의 태도를 두고 게스트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는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2020 소리바다 어워즈', 방역까지 철저했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2020 소리바다 어워즈'가…
기사이미지
비, 유튜브 개설에 폭발적 인기 '안…
기사이미지
엄정화→나문희·신민아, 영화계 부…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영화계 여풍이 본격적으로 불기 시작했…
기사이미지
'여성 혐오 논란' 기안84, 이쯤 되면 논란8…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이쯤 되면 '논란84'다. 웹…
기사이미지
'3연속 우승 도전' 대니얼 강, 스코…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3주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대니얼 강(…
기사이미지
KBS 몰카 개그맨, 혐의 모두 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