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다다' 기도훈, 오윤아 子 문우진 구하기 위해 몸 던져 [TV캡처]

입력2020년 08월 01일(토) 21:13 최종수정2020년 08월 01일(토) 21:13
기도훈 문우진 / 사진=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한 번 다녀왔습니다' 기도훈이 오윤아의 아들 문우진을 구하기 위해 몸을 던졌다.

1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연출 이재상)에서는

이날 박효신(기도훈)은 김지훈(문우진)의 학교 앞에서 김승현(배호근)과 마주했다.

김승현은 박효신에게 "유난히 자주 본다"며 못마땅한 태도를 드러냈다. 이어 지훈이와 축구하기 위해 왔다는 박효신의 말에 "너도 참 바쁘다. 우리 가희(오윤아) 챙기랴 지훈이 놀아주랴. 누가 보면 네가 지훈이 아빠가 남편인 줄 알겠다"고 비꼬았다.

박효신은 "그러는 그쪽도 남편은 아니지 않냐. 전남편인데"라고 꼬집었다.

김승현은 학교에서 나온 김지훈에게 "보고 싶어서 왔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지훈은 "반대항 축구 시합 있어서 형이랑 축구 연습해야 한다"며 어쩔 줄 몰라 했다.

김승현은 자기도 축구 할 줄 안다고 허세를 부렸고, 이내 세 사람은 함께 축구 연습을 했다.

그러던 중 김지훈은 공을 가지러 공사 중인 자재들 밑으로 들어갔다. 이내 자재들이 무너졌고 박효신은 그런 김지훈을 구하기 위해 몸을 던졌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나로 돌아가라" 샘 오취리, '내로남불'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
기사이미지
곡괭이 난동, 황정민 입원→괴한 구…
기사이미지
CJ ENM 영화 부문, 개봉 연기·극장…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