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란,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으로 제주삼다수 2연패

입력2020년 08월 02일(일) 15:40 최종수정2020년 08월 02일(일) 15:40
유해란 / 사진=팽현준 기자
[제주=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유해란이 2년 연속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유해란은 2일 제주 세인트포 골프앤리조트(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로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23언더파 265타를 기록한 유해란은 2위 이정은6(20언더파 268타)을 3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유해란은 지난해 추천선수로 이 대회에 참가해 깜짝 우승을 차지하며 화제를 일으켰다. 2라운드까지 선두를 달리고 있는 상황에서 3라운드가 비바람으로 취소되면서 거머쥔 행운의 우승이었다.

하지만 유해란은 올해 다시 한 번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정상에 오르며, 지난해의 우승이 우연이 아님을 증명했다. 특히 1라운드부터 4라운드까지 내내 선두 자리를 유지하며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일궈냈다.

시즌 첫 승을 신고한 유해란은 2020시즌 루키 가운데 가장 먼저 우승을 차지함과 동시에, 신인상 경쟁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게 됐다.

5타 차 선두로 맞이한 최종 라운드. 유해란의 손쉬운 우승이 예상됐지만, 우승 트로피를 향해 가는 길은 쉽지 않았다. 7번 홀까지 모두 파에 그치며 타수를 줄이지 못했고, 그사이 2위 이정은6이 유해란을 2타 차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유해란은 8번 홀에서 첫 버디를 낚으며 한숨을 돌렸다. 이어 12번 홀에서도 버디를 추가했다. 13번 홀에서 보기가 나오며 다시 위기가 찾아왔지만, 14, 15번 홀에서 연속 버디 사냥에 성공하며 다시 이정은6과의 차이를 4타로 벌렸다.

사실상 승부를 결정 지은 유해란은 17번 홀에서 약 11m 거리의 장거리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며 우승을 자축했다.

이정은6은 최종 라운드 한때 유해란을 2타 차까지 추격하며 역전 우승의 불씨를 지폈지만, 유해란의 뒷심이 살아나면서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하지만 올 시즌 최고 성적을 기록하며 앞으로의 기대감을 높였다.

임희정은 18언더파 280타로 단독 3위, 김효주와 장하나는 나란히 17언더파 271타를 기록하며 공동 4위에 자리했다. 조아연은 16언더파 272타로 단독 6위, 최혜진은 15언더파 273타로 단독 7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보미는 13언더파 275타를 기록하며 이소영, 김지영2 등과 공동 9위에 포진했다. 이보미가 톱10을 달성한 것은 올 시즌 처음이다.

약 5개월 만에 복귀전을 가진 '골프여제' 박인비는 11언더파 277타로 유소연 등과 공동 15위에 올랐고, 세계랭킹 1위 고진영은 10언더파 278타로 공동 20위에 이름을 올렸다.

유현주는 최종 라운드에서 2타를 잃었지만, 8언더파 280타로 대회를 마치며 올 시즌 최고 성적인 공동 25위에 자리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2020 소리바다 어워즈', 방역까지 철저했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2020 소리바다 어워즈'가…
기사이미지
비, 유튜브 개설에 폭발적 인기 '안…
기사이미지
엄정화→나문희·신민아, 영화계 부…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영화계 여풍이 본격적으로 불기 시작했…
기사이미지
'여성 혐오 논란' 기안84, 이쯤 되면 논란8…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이쯤 되면 '논란84'다. 웹…
기사이미지
'3연속 우승 도전' 대니얼 강, 스코…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3주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대니얼 강(…
기사이미지
KBS 몰카 개그맨, 혐의 모두 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