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벙글쇼' 이동휘 "마동석, 사람 주먹 안 같아 무서워"

입력2020년 08월 03일(월) 17:36 최종수정2020년 08월 03일(월) 17:36
싱글벙글쇼 이동휘 / 사진=MBC 표준FM 싱글벙글쇼 제공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싱글벙글쇼' 배우 이동휘의 솔직한 면모들이 전파를 타며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3일 MBC 표준FM '싱글벙글쇼 배기성, 허일후입니다'(이하 '싱글벙글쇼')에선 배우 이동휘와 유재명의 깜짝 전화 연결이 이뤄졌다.

이동휘는 이날 '싱글벙글쇼' 생방송에 출연해 '응답하라 1988'에서 부자 관계로 호흡을 맞춘 유재명과 전화 통화로 돈독한 관계를 보여줬다. 먼저 유재명은 "동룡이 아빠"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극 중 선보였던 정감 있는 사투리 연기로 이동휘에게 인사를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명은 이동휘를 두고 "뭔가 계획을 잡거나 여러 가지로 분석하지 않아도, 앞에 마주 보고만 있어도 자연스럽게 연기가 나온다. 표정을 보면 애드리브 같은 것도 나온다"며 "한마디로 정말 합이 잘 맞았던 기억이 난다"고 밝혔다.

이어 "방송에서 보이는 동휘라는 배우의 모습은 발랄하고 밝고, 많이 까부는 모습이 많은데 동휘는 정말 진지하고 연기 열정도 깊고 분석도 열심히 하고 생각도 많다"며 "무슨 일을 하든 최선을 다 하던 친구"라고 칭찬했다.

이에 이동휘는 진한 반가움을 드러내며 "정말 좋아하는 배우를 넘어서 존경하게 된 재명 선배님"이라며 "배울 점이 많아서 아버지 반만 닮아도 먹고살 수 있을 텐데"라고 화답했다.

이동휘는 '응답하라 1988' 출연자들과 잘 지내는지 묻는 질문에 "그렇다. 잘 연락하고 잘 지내고 있다"고 답했다. 또 최근 MBC '시네마틱드라마 SF8 - 만신'에 출연한 이동휘는 "요즘은 작품 활동을 안 하고 있어서 이것저것 배우고 있다"면서 운전, 자전거, 기타 연주 등을 배우고 있다고 근황을 밝혔다.

영화 '부라더'에서 배우 마동석에게 맞는 신이 기억에 남는데 괜찮았는지 묻는 청취자 질문엔 "진짜 무섭다. 사람 주먹이라고 생각이 안 든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끝으로 이동휘는 "제가 전에 찍었던 '국도극장'이란 영화처럼 따뜻한 이야기를 다시 한번 준비 중에 있다"고 향후 행보를 예고했다.

다양한 분야의 화제 인물이 출연하는 '싱글벙글쇼 배기성, 허일후입니다'는 평일 오후 12시 20분부터 2시까지 MBC 표준FM에서 방송된다. 공식 홈페이지 및 MBC 라디오 애플리케이션 mini에서도 들을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연예계 도박 파문, 짧은 자숙→이른 복귀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연예계의 연이은 불법 도…
기사이미지
'탁재훈 도박 의혹·신정환 복귀'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컨츄리꼬꼬 출신 가수 탁재훈이 …
기사이미지
아리♥려욱, 7세 차 커플 탄생→신…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려욱과 타히티 출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