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G 연속 공격포인트' 상주 강상우 "개인 기록보다 팀 승리 고민"

입력2020년 08월 04일(화) 14:24 최종수정2020년 08월 04일(화) 14:33
강상우 / 사진=상주 상무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6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린 강상우(상주 상무)가 유관중 경기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상주는 지난 2일 오후 7시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4라운드 강원FC와 원정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이날 선발 출전한 강상우는 후반 41분 문선민의 패스를 받아 한 바퀴 돌면서 그대로 터닝 슈팅해 강원의 골망을 갈랐다.

경기 후 강상우는 "관중들 속에서 경기를 뛰어서 무관중 일 때보다 선수들이 더 힘을 받은 것 같다. 특히 관중들이 있어 프로선수라는 느낌을 강렬히 받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관중들의 영향 덕분일까. 강상우는 강원전서도 공격포인트를 올리며 시즌 7호골을 달성했다. 지난 6월28일 수원전 득점을 시작으로 전북, 인천, 대구, 울산, 강원까지 6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리며 6경기 출전 5골을 기록 중이다.

그럼에도 강상우는 개인적인 공격포인트 보다 팀에 헌신하는 것을 더욱 중요시 여겼다. 강상우는 "공격포인트에 대해서는 감사하고 영광스럽다. 다만 막판 실점을 허용해 팀이 비기게 돼 아쉽다. 공격포인트보다는 팀이 이길 수 있는 방향이 무엇인지 개인적으로, 팀 적으로 고민해서 다음 경기에는 더 좋은 결과와 모습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상주는 오는 9일 오후 7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부산아이파크와 하나원큐 K리그1 2020 15라운드에서 시즌 첫 유관중 홈경기를 치른다.

강상우는 "정말 기다렸던 순간이다. 그 순간에 우리 팀이 좋은 모습, 이기는 모습으로 관중들을 즐겁게 하고 좋은 플레이를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연예계 도박 파문, 짧은 자숙→이른 복귀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연예계의 연이은 불법 도…
기사이미지
'탁재훈 도박 의혹·신정환 복귀'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컨츄리꼬꼬 출신 가수 탁재훈이 …
기사이미지
아리♥려욱, 7세 차 커플 탄생→신…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려욱과 타히티 출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