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배 폭행' 이승훈, 공개사과 "운동선수 이전에 더 나은 사람 되겠다"

입력2020년 08월 04일(화) 22:44 최종수정2020년 08월 04일(화) 22:44
이승훈 / 사진=이승훈 유튜브 영상 캡처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후배 폭행으로 물의를 일으키고 선수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던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간판 이승훈이 사과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승훈은 4일 유튜브를 통해 "이렇게 인사드리게 돼 무척 송구스럽다"며 "평창올림픽이 끝난 뒤 불미스러운 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관해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처음에는 어디서부터 이야기해야 할지, 어떻게 해명해야 할지 답답했다. 지난 2년 동안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유 불문하고 내 불찰과 잘못이라는 점을 깨닫고 자숙하고 반성했다"며 "25년이 넘는 시간 동안 운동하면서 앞만 보고 달려왔는데, 주변을 둘러보지 못했다. 앞으로 같은 일을 되풀이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매스스타트 금메달리스트인 이승훈은 후배 선수 2명에게 폭행 및 가혹행위를 했던 것이 밝혀져 지난해 7월 대한빙상경기연맹 관리위원회 스포츠공정위원회로부터 출전정지 1년 징계를 받았다. 이후 이승훈의 징계는 지난달 종료됐다.

끝으로 "운동선수이기 이전에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청년의날' 기념식 참석 "청년…
기사이미지
박세리, 김민경에 통 큰 힐링카페 …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박세리가 김민경에게 통 큰 선물을 했…
기사이미지
"이건 범죄입니다" 故 오인혜, 사망…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고(故) 배우 오인혜(36)가 세상을 떠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