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인 인권보호 위한 스포츠윤리센터, 5일 출범

입력2020년 08월 05일(수) 16:05 최종수정2020년 08월 05일(수) 16:05
박양우 장관 / 사진=뉴스코프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체육인 인권보호와 스포츠비리 근절을 위한 전담기구인 스포츠윤리센터가 출범했다.

스포츠윤리센터는 5일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스포츠윤리센터에서 출범식을 진행했다.

스포츠윤리센터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축이 돼 체육인 인권을 보호하고자 만든 독립 법인이다. 지난해 1월 체육계 성폭력 사건을 계기로 인권침해와 비리를 근본적으로 개선하자는 취지에서 설립 논의가 개시됐고, 스포츠혁신위원회에서 체육계로부터 분리된 스포츠인권전담기구를 설립할 것을 권고했다.

체육인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탄생한 스포츠윤리센터는 앞으로 문화체육관광부(스포츠비리신고센터), 대한체육회(클린스포츠센터) 및 대한장애인체육회(체육인지원센터)의 신고 기능을 통합해 체육계로부터 독립적인 지위에서 스포츠계 인권침해 및 비리를 조사하게 된다.

초대 스포츠윤리센터 이사장에는 이숙진 전 여성가족부 차관이 임명됐다. 이숙진 이사장은 지난 2017년 6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여성가족부 차관을 역임했고 서울시여성가족재단 대표이사 등도 맡은 바 있다.

스포츠윤리센터 비상임이사로는 최은순 법률사무소 디케 변호사와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하명호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류태호 고려대 체육교육과 교수, 김예원 장애인권법센터 대표, 비상임감사로는 이선경 법률사무소 유림 대표변호사가 임명됐다.

박양우 문화체육부 장관은 이날 스포츠윤리센터를 찾아 이숙진 이사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허가증을 전달했다.

박양우 장관은 "최근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통과돼 스포츠윤리센터에 한층 더 강화된 권한이 주어졌다. 이는 체육계 혁신에 대한 국민적 열망의 결과"라며 "앞으로 임직원 모두가 책임감과 긍지를 갖고 업무에 임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숙진 이사장은 "스포츠윤리센터가 독립성과 전문성, 신뢰성에 충실한 기관으로 자리 잡아 스포츠인의 인권을 지켜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나타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경표 오늘(26일) 모친상, '사생활' 촬영 …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우 고경표가 모친상을 …
기사이미지
아이돌 뺨치는 '트바로티' 김호중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김호중의 기세가 무섭다. 가요계…
기사이미지
'가짜사나이2', 웹예능이 일으킨 반…
기사이미지
추대엽 성대결절 불구하고 톱10 저력, 카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개그맨 추대엽이 성대결절…
기사이미지
'손흥민 골대 강타 2회' 토트넘, 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토트넘이 다 잡았던 승리를 놓쳤다. …
기사이미지
마이크로닷, 2년만 복귀 신호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