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혁 감독 "안우진, 우리 8회 던지는 필승조…믿고 기용할 것"

입력2020년 08월 05일(수) 16:42 최종수정2020년 08월 05일(수) 16:42
안우진 / 사진=DB
[고척=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그래도 우리 8회를 던지는 필승조다"

손혁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불펜 안우진을 향한 변함 없는 믿음을 표했다.

손 감독은 5일 오후 6시30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t wiz와 홈경기를 앞두고 "안우진은 최근 들쑥날쑥해도 우리 8회를 던지는 필승조"라고 밝혔다.

전날 안우진은 팀이 2-1로 앞선 7회초 2사 2,3루 상황에 마운드에 올라 황재균에게 역전 2타점 적시타를 얻어맞았다. 결국 8회초 1점 더 내준 키움은 2-4로 역전패했다. 키움 입장에서는 가장 믿을 수 있는 카드를 내고도 패했다. 그럼에도 손 감독은 안우진에게 계속해서 8회를 맡기겠다는 입장이다.

손 감독은 "어제는 황재균이 오른손 투수에게 약하고 안우진의 최근 등판도 좋았다"면서 "2사 만루에 못 던져 본 투수는 절대 막지 못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기회가 생기면 경험해 봐야 다음에 더 잘 던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못 막으면 힘들지만, 안우진은 아직 어린 선수다. 막아봐야 한다. 그래야 그다음번에도 다시 잘 던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결과적으로 졌지만 괜찮다. 필승조니까 믿고 쓸 생각이다. 안우진, 이영준 선수 모두 필승조로 풀 시즌을 뛴 적이 없다. 시즌 막판이나 포스트시즌에서 승부를 보려면 두 선수 경험해 봐야 한다. 결국 조상우, 김상수, 안우진, 이영준, 김태훈 5명이 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키움은 서선창(지명타자)-김하성(3루수)-애디슨 러셀(유격수)-이정후(중견수)-박동원(포수)-박병호(1루수)-김혜성(2루수)-허정협(좌익수)-박준태(우익수) 순으로 타순을 짰다. 선발투수는 최원태.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경표 오늘(26일) 모친상, '사생활' 촬영 …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우 고경표가 모친상을 …
기사이미지
아이돌 뺨치는 '트바로티' 김호중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김호중의 기세가 무섭다. 가요계…
기사이미지
'가짜사나이2', 웹예능이 일으킨 반…
기사이미지
추대엽 성대결절 불구하고 톱10 저력, 카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개그맨 추대엽이 성대결절…
기사이미지
'손흥민 골대 강타 2회' 토트넘, 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토트넘이 다 잡았던 승리를 놓쳤다. …
기사이미지
마이크로닷, 2년만 복귀 신호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