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의 뮤직쇼', 괴한 난입 소동…KBS 측 "둔기로 유리창 파손→경찰 체포" [전문]

입력2020년 08월 05일(수) 17:43 최종수정2020년 08월 05일(수) 17:43
황정민의 뮤직쇼 / 사진=KBS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황정민의 뮤직쇼' 생방송 도중 괴한이 난입한 가운데 KBS 측이 해당 남성이 경찰에게 체포됐다고 밝혔다.

5일 KBS 측은 "오늘(5일) 오후 3시 40분경 40대로 보이는 남성이 KBS 본관 2층에 위치한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의 대형 유리창을 둔기로 파손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리창을 깨며 난동을 부리던 이 남성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체포돼 현재 조사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KBS는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는 일반 시청자들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공간에 위치해 있어서 추가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었지만, KBS 시큐리티 직원들의 신속한 대처로 다행히 인명 피해 등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끝으로 KBS 측은 주변 CCTV 화면을 제공하는 등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 강조했다.

앞서 이날 KBS 쿨FM '황정민의 뮤직쇼'가 보이는 라디오로 생방송됐다. 그러나 방송 도중 한 괴한이 유리창이 깨고 침입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DJ 황정민은 상황 파악을 위해 생방송 도중 스튜디오에서 벗어났고, 게스트로 출연했던 가수 김윤아의 남편 김형규가 라디오 진행을 이어갔다.

▲이하 KBS 공식입장 전문.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 유리창 파손 사건에 대한 KBS 입장.

오늘(5일) 오후 3시 40분경 40대로 보이는 남성이 KBS 본관 2층에 위치한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의 대형 유리창을 둔기로 파손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유리창을 깨며 난동을 부리던 이 남성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체포돼 현재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는 일반 시청자들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공간에 위치해 있어서 추가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었지만, KBS시큐리티 직원들의 신속한 대처로 다행히 인명 피해 등은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KBS는 주변 CCTV 화면을 제공하는 등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입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연예계 도박 파문, 짧은 자숙→이른 복귀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연예계의 연이은 불법 도…
기사이미지
'탁재훈 도박 의혹·신정환 복귀'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컨츄리꼬꼬 출신 가수 탁재훈이 …
기사이미지
아리♥려욱, 7세 차 커플 탄생→신…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려욱과 타히티 출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