쯔양, 뒷광고 논란→유튜버 은퇴 선언 "허위사실 유포에 지쳐" [종합]

입력2020년 08월 06일(목) 07:36 최종수정2020년 08월 06일(목) 10:37
쯔양 은퇴 선언 / 사진=쯔양 유튜브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먹방 유튜버로 큰 사랑을 받았던 쯔양이 뒷광고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유튜버 은퇴 선언을 했다.

쯔양은 지난 4일 유튜버 참피디가 제기한 '뒷광고'(유료 광고임을 숨기고 콘텐츠를 제작하는 것) 의혹을 해명했다. 그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송 초창기 무지한 점, 좀 더 완벽을 기하지 못하고 안일했던 점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방송 초반을 제외, 광고 관련 콘텐츠 제작에 신중을 기했음을 강조했다. 그는 "광고 선정 시 돈을 벌기 위해 검증 없이 광고 진행을 하지 않는다. 신생 브랜드 신제품 인지도가 낮은 품목 등은 직접 시식 후 광고 홍보를 해도 시청자 분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게 하려 노력한다"고 설명했다.

광고 미표기에 대해서도 "광고 표기 문구 넣기 꺼려하는 광고주 분들께도 멘션 가장 상단에 넣어야 한다고 언제나 말했다"고 밝히며 광고주와 주고받은 메시지들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쯔양은 "잘하고 있다 생각했다. 무지와 안일함이었다.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끝으로 "단 한명의 시청자도 광고 표기를 인지하지 못해 소비자 구매의사 결정에 혼란을 받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고 개정 이전부터 적용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해명에도 불구, 쯔양을 향한 뒷광고 의혹 관련 비난이 사그라들지 않자 결국 그는 은퇴 선언을 했다.

쯔양은 6일 유튜브 채널에 "유튜브 방송을 끝마치도록 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쯔양은 "방송을 처음 시작했을 시기, 광고 표기법을 몰라 몇 개의 영상에 광고 문구를 남기지 못했다. 위 내용은 절대 감춘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어 "초반 몇 개의 영상을 제외하고 뒷광고를 절대로 한 적이 없다. 의심을 받고 있는 필라, 주스, 지프, 욕지도 관련 콘텐츠에 대해 어떠한 보상도 받은 적 없다. 탈세를 저지른 적도 없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저지른 잘못에 대한 질타가 아닌 '몰래 계속 뒷광고를 해왔다' '탈세를 했다' 등 허위사실이 퍼져나가는 댓글 문화에 지쳐 더 이상의 방송 활동은 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댓글을 통해 "무조건 돌아온다고 하시는 분들께, 절대 돌아오지 않을 것이니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며 강경한 반응을 보였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박세리, 김민경에 통 큰 힐링카페 선물 "포…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박세리가 김민경에게 통 …
기사이미지
"이건 범죄입니다" 故 오인혜, 사망…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고(故) 배우 오인혜(36)가 세상을 떠나…
기사이미지
'손흥민 풀타임' 토트넘, 플로브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