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룩스 완벽투+한승택 멀티포' KIA, LG 완파하고 4연패 탈출

입력2020년 08월 06일(목) 21:37 최종수정2020년 08월 06일(목) 21:37
애런 브룩스 /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KIA 타이거즈가 투,타의 조화로 LG 트윈스를 완파했다.

KIA는 6일 오후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와의 홈경기에서 13-1로 이겼다.

이로써 4연패 사슬을 끊은 KIA는 39승34패로 5위를 마크했다. 3연승 행진을 멈춘 LG는 42승1무33패를 기록하며 4위로 떨어졌다.

KIA 선발투수 애런 브룩스는 8이닝 4피안타 6탈삼진 1실점으로 승리를 챙겼다. 타선에서는 한승택이 멀티 홈런을 작렬하며 팀 승리의 주역이 됐다.

LG 선발투수 임찬규는 4.1이닝 5피안타(2피홈런) 5볼넷 3탈삼진 5실점으로 패전의 쓴 맛을 봤다.

이날 경기 초반은 양 팀 선발투수들의 호투로 0의 행진이 이어졌다. 팽팽한 흐름을 깬 것은 KIA였다. 4회말 선두타자 김선빈의 우중간 안타를 물꼬를 텄고 프레스턴 터커가 2점 홈런을 작렬해 선취점을 신고했다.

기선을 제압한 KIA는 5회말 첫 타자 한승택의 솔로포로 한 걸음 더 달아났다. 이어 박찬호의 우전 안타와 김호령, 김선빈의 볼넷을 묶어 만루 찬스를 만들었다. 여기서 터커가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최형우가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려 점수 차를 5-0으로 벌렸다.

흐름을 잡은 KIA는 6회말 2사 후 박찬호의 중전 안타에 이은 2루 도루, 상대 폭투까지 묶어 2사 3루 찬스를 잡았다. 여기서 김호령이 1타점 2루타를 날려 6-0으로 도망갔다.

궁지에 몰린 LG는 7회초 1사 후 채은성과 김현수의 연속 안타로 1,3루 기회를 만들었다. 이어 김민성이 1타점 희생플라이를 쳐 1-6으로 추격했다.

그러나 KIA의 저력은 만만치 않았다. 7회말 터커의 볼넷과 최형우의 좌전 안타로 1,3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나지완이 삼진을 당했지만 유민상의 2타점 2루타로 2점을 보탰다. 계속된 공격에서 한승택의 투런 홈런으로 10-1까지 달아났다.

승기를 잡은 KIA는 8회말 2사 후 오선우의 사구와 백용환의 중전 안타로 1,2루 찬스를 만든 뒤 최원준의 3점 홈런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결국 경기는 KIA의 대승으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경표 오늘(26일) 모친상, '사생활' 촬영 …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우 고경표가 모친상을 …
기사이미지
아이돌 뺨치는 '트바로티' 김호중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김호중의 기세가 무섭다. 가요계…
기사이미지
'가짜사나이2', 웹예능이 일으킨 반…
기사이미지
추대엽 성대결절 불구하고 톱10 저력, 카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개그맨 추대엽이 성대결절…
기사이미지
'손흥민 골대 강타 2회' 토트넘, 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토트넘이 다 잡았던 승리를 놓쳤다. …
기사이미지
마이크로닷, 2년만 복귀 신호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