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AOA 설현·찬미 '방관자' 저격→사과 요구 "전부 연락두절" [종합]

입력2020년 08월 07일(금) 07:35 최종수정2020년 08월 07일(금) 07:35
권민아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AOA 멤버들에 대한 추가 폭로 후 고통스러운 심경을 전했다.

권민아는 6일 자신의 SNS에 "나 피해자로 느껴지니까 모두 가해자로 만들어 버리는 건 아니다. 난 사실만 말했고 가해자라 말한 적 없고 방관자라고 했다. 사실이다. 방관한 건"이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나도 잘못 분명 있을 거다. 많을 거다. 내 성격에도 문제가 있을 거다. 하지만 멀쩡한 애 11년간 피 말려가면서 정신병은 다 들게 만들어놓고 그 누구도 진심 어린 사과 한 마디 없는 건 너무 한 거 아닐까"라며 "내가 너무 이기적인 걸까. 너무 큰 걸 바라는 걸까. 내가 힘들다고 너무 나만 생각하는 걸까. 근데 나 정말 진심 어린 사과받고 싶다"고 사과를 요구했다.

그는 "우리 가족은 무슨 죄냐. 응급실 그만 오고 싶다고 한다. 그래도 그곳이나 그 상대방한테 말 한마디 하지 않은 가족들이다. 난 오늘 그곳 사람들과 대화라도 나눠 보려고 했으나 전부 연락 두절이고 나도 무섭다. 나를 어떻게 더 망가뜨릴지 무섭고 내가 내 자신을 어떻게 할지도 무섭다"고 덧붙였다.

또한 권민아는 "11년 동안 가족, 친구에게도 말 못 했던 거 이제는 제 정신이 아닌 상태로 세상에 말했더니 돌아오는 건 결국 또 내 탓이 되버렸다"며 "미안하다. 근데 나 정말 정말 힘들었다. 힘들다. 아주 많이"라고 고통을 호소했다.
AOA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앞서 권민아는 지난 7월 자신의 SNS를 통해 AOA 리더 지민에게 10년간 괴롭힘을 당했으며, 이에 그룹에서 탈퇴했다고 밝혔다. 또한 지민의 괴롭힘 탓에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기도 했다고 폭로해 충격을 안겼다. 지민은 AOA 탈퇴와 동시에 연예계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이후 권민아는 AOA 나머지 멤버들에 대한 저격글도 게재했다. 그는 멤버들과 SNS를 '언팔'한 이유를 설명하며 설현과 찬미는 "제 입장에서는 똑같은 방관자였고, 유나 역시 지민 앞에서 나서주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권민아의 폭로가 지민에서 그치지 않고 AOA 멤버 전체로 번진 상황 속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여전히 침묵을 지키고 있다. "진심어린 사과를 받고싶다"는 권민아의 추가 심경글까지 게재된 가운데 FNC엔터테인먼트가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경표 오늘(26일) 모친상, '사생활' 촬영 …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우 고경표가 모친상을 …
기사이미지
아이돌 뺨치는 '트바로티' 김호중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김호중의 기세가 무섭다. 가요계…
기사이미지
'가짜사나이2', 웹예능이 일으킨 반…
기사이미지
추대엽 성대결절 불구하고 톱10 저력, 카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개그맨 추대엽이 성대결절…
기사이미지
'손흥민 골대 강타 2회' 토트넘, 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토트넘이 다 잡았던 승리를 놓쳤다. …
기사이미지
마이크로닷, 2년만 복귀 신호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