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반기행' 박성웅, 고향 충주 투어 "허영만 입맛 까다롭다"

입력2020년 08월 07일(금) 11:27 최종수정2020년 08월 07일(금) 11:27
백반기행 박성웅 / 사진=TV조선 제공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백반기행' 박성웅, 고향 충주 투어 "단역 시절 먹던 돼지 두루치기"

'백반기행' 배우 박성웅이 허영만과 함께 고향 충주로 떠났다.

7일 밤 8시 방송되는 TV CHOSUN 교양프로그램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충주의 아들'임을 자랑하는 '믿고 보는 배우' 박성웅과 함께 대한민국의 중심부에 위치한 충청북도 충주를 찾아간다. 일일 식객 박성웅의 팔색조 매력이 공개된다.

식객 허영만과 박성웅은 전국 각지에서 단골손님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는 '올갱이 해장국' 집을 방문한다. 충주 출신 박성웅이 오래전 맛보고 "이 집의 진한 올갱이 맛에 반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은 집이다. 구수한 된장 육수와 푹 삶아내 부드러운 식감을 더하는 아욱에, 노란 계란 옷을 입은 주인공 '올갱이'가 등장한다. 계란 옷이 올갱이의 쓴맛을 중화시켜 소위 '올갱이 입문자'도 먹기 좋아 그 맛을 궁금하게 했다.

이곳에서 박성웅은 식객 허영만과 맛있는 설전을 벌여 눈길을 끌었다. 박성웅이 "되게 입맛이 까다로우시네"라고 말해 식객 허영만을 당황하게 했는데, 어떤 사연인지 공개된다. 또한 올갱이 해장국집에서 박성웅이 주인 할머니들과 벌인 어디에서도 볼 수 없던 '올갱이 까기 배틀'도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뿐만 아니라 두 식객은 '기다리면 기다릴수록' 더 맛있어지는 돼지 두루치기 집도 간다. 돼지 두루치기의 맛을 한층 업그레이드해 주는 조연, '콩나물'과 '열무김치'의 뜻밖에 활약에 박성웅은 단역 시절을 떠올리며 가슴속 이야기를 꺼내 귀를 기울이게 했다. 한편, 박성웅은 이곳에서 식객 허영만을 위해 현란한 솜씨로 볶음밥을 만들었는데, 식객 허영만도 엄지를 치켜세웠다고. 그가 인정한 '박성웅표 볶음밥'이 공개된다.

'충주의 아들' 배우 박성웅과 함께한 구석구석 충주의 숨은 맛집은 이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탁재훈 뒤에 숨었나"…이종원, 원정도박 의…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배우 이종원이 상습 원정…
기사이미지
아리♥려욱, 7세 차 커플 탄생→신…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려욱과 타히티 출신 …
기사이미지
'7세 차이 커플 탄생' 슈퍼주니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