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명적 실책' 라파엘 바란 "오늘 패배는 내 탓"

입력2020년 08월 08일(토) 12:00 최종수정2020년 08월 08일(토) 12:00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치명적인 실책으로 패배의 원흉이 된 레알 마드리드 수비수 라파엘 바란이 경기 소감을 밝혔다.

레알은 8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서 열린 2019-2020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서 1-2로 패했다.

이로써 레알은 1,2차전 합계 2-4로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무대에 오르지 못했다. 지난 시즌 아약스에게 16강에서 무너진 후, 또다시 맞이한 아픔이었다.

이날 패배는 바란의 실수가 큰 지분을 차지했다. 전반 9분 제주스가 전방 압박을 펼치자 바란은 그대로 공을 뺏기고 말았다. 결국 맨시티는 이 찬스를 스털링의 득점으로 연결시키며 선취골을 작렬했다.

바란의 실수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팀이 1-1로 맞선 후반 23분 골키퍼에게 헤딩 백패스를 전달한다는 것이 제주스에게 전달하고 말았다. 끝내 이 장면에서 제주스에게 역전골을 얻어 맞은 레알은 1-2로 무릎을 꿇고 말았다.

바란은 경기 후 스페인 매체 마르카를 통해 "오늘 패배는 내 탓"이라며 "팀원들에게 너무나 미안하고 슬프다. 내 축구 커리어에서 많이 일어나지 않은 일이었는데, 내가 책임을 지겠다"고 이날 실수에 대한 책임을 통감했다.

이어 "준비를 열심히 했는데 실수를 범했고 대가를 치렀다. 내 실수에 대해서 설명이 불가능하다. 내게 매우 힘든 밤"이라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청년의날' 기념식 참석 "청년…
기사이미지
박세리, 김민경에 통 큰 힐링카페 …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박세리가 김민경에게 통 큰 선물을 했…
기사이미지
"이건 범죄입니다" 故 오인혜, 사망…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고(故) 배우 오인혜(36)가 세상을 떠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