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다다' 이정은, 조미령 찾아가 눈물 "꼭 행복해질 것" [TV캡처]

입력2020년 08월 08일(토) 20:28 최종수정2020년 08월 08일(토) 20:28
이정은 조미령 / 사진=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정은이 조미령을 찾아갔다.

8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는 교도소에 있는 홍연홍(조미령)을 찾아가는 강초연(이정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초연은 교도소 안에 있는 홍연홍을 걱정했고, 홍연홍은 "나쁘지 않아. 어차피 죗값은 치러야 하니까"라고 말했다.

강초연은 "(너희) 엄마한테는 내가 잘 설명드렸어. 바빠서 당분간 못 올 거라고"라며 "회복하고 내려가실 때까지 신경 많이 쓸 거니까 걱정하지 말고. 내가 너 안 괘씸해서 이러는 거 아니야. 그래도 막판에 제대로 얘기해 줘서 오빠랑 만난 거니까 내가 그냥 갚으려고 그러는 거지"라고 했다.

이런 강초연의 모습에 홍연홍은 눈물을 흘렸다. 강초연은 "나오면 우리 오빠 돈 갚을 생각이나 해"라고 했고, 홍연홍은 "회장님 좋은 분이야. 언니인 척하면서 순간순간 너무 부러웠어. 그런 오빠가 있다는 게 너무 행복하더라. 이건 진심이야"라고 눈물을 흘렸다.

강초연은 함께 눈물을 흘리며 "내가 너 약오르라고 행복해지고 말 거다"라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