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희 문체부 차관, 종목별 단체와 간담회…인권보호 방안 논의

입력2020년 08월 10일(월) 16:49 최종수정2020년 08월 10일(월) 16:58
최윤희 차관 /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최윤희 제2차관(특별조사단장)이 체육계 인권보호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체육계 인사들과 소통했다.

최윤희 제2차관은 10일 오후 2시 올림픽파크텔에서 대한축구협회(KFA) 등 16개 단체와의 간담회를 열었다.

최윤희 차관은 이번 간담회를 시작으로 체육계 인권침해 상황과 현장 의견을 파악하기 위해 오는 13일까지 총 3회에 걸쳐 67개 종목단체와 계속 소통을 이어간다.

이번 회의에서는 지난 5일 출범한 스포츠윤리센터와 체육계 인권침해를 예방하기 위해 개정한 '국민체육진흥법' 등 문체부가 추진하고 있는 정책을 소개하고, 종목단체별로 실행하고 있는 인권보호 방안을 공유했다.

최 차관은 "고(故) 최숙현 선수의 비극이 재발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는 체육계 인권보호 제도와 인식을 근본부터 바꿔야 한다"라며 "아무리 좋은 제도라도 현장에서 실행되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는 만큼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 생각하고 체육계 전체가 함께 해야 한다. 체육 단체들이 앞장서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청년의날' 기념식 참석 "청년…
기사이미지
박세리, 김민경에 통 큰 힐링카페 …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박세리가 김민경에게 통 큰 선물을 했…
기사이미지
"이건 범죄입니다" 故 오인혜, 사망…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고(故) 배우 오인혜(36)가 세상을 떠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