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부용 "비 오면 반찬 가게 주문 많아도 장사 안 돼" [TV캡처]

입력2020년 08월 11일(화) 23:42 최종수정2020년 08월 11일(화) 23:42
최성국, 김부용 / 사진=SBS 불타는 청춘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우 김부용이 장마에 가게 매출을 걱정했다.

11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새친구 송은영과 함께 하는 강원도 여행기가 펼쳐졌다.

이날 청춘들은 장마 때문에 밖에 나가지 못 하고 대청 마루에서 커피를 나눠 마셨다.

최성국은 반간 가게를 운영 중인 김부용에게 "가게 앉아서 비가 오면 'TV나 보자' 하는 거냐"고 물었다.

김부용은 "텔레비전이 없다"면서 "비 오면 주문이 많은데 배달하시는 분들이 위험하다고 안 나와서 장사가 안 된다"고 털어놨다.

그는 "가게로 전화 온다. 왜 배달 안 되냐고"라면서 "아휴. 오늘 장사 안 되겠네"라고 걱정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청년의날' 기념식 참석 "청년…
기사이미지
박세리, 김민경에 통 큰 힐링카페 …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박세리가 김민경에게 통 큰 선물을 했…
기사이미지
"이건 범죄입니다" 故 오인혜, 사망…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고(故) 배우 오인혜(36)가 세상을 떠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