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경표와 인증샷' BJ 쎄히 "팬심에 사진 요청, 오해·테러 그만" [전문]

입력2020년 08월 15일(토) 22:04 최종수정2020년 08월 15일(토) 22:04
고경표 BJ 쎄히 / 사진=BJ 쎄히 SNS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배우 고경표와 인증샷을 게시한 BJ 쎄히가 직접 해명에 나섰다.

15일 BJ 쎄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불거진 고경표와의 만남을 설명했다.

먼저 BJ 쎄히는 해당 주점의 상호명을 언급했다. 이는 유흥주점이라는 일각의 의혹을 정면으로 맞선 것. 이어 BJ 쎄희는 "일반주점에서 우연히 만나서 팬심에 사진 한 번 찍어 달라 했고, 너무 친절하게 찍어주셨고 '사진 올려도 되냐' 물어봤더니 올려도 된다 하셔서 올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너무 오해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 그리고 저의 팬심으로 일어난 일이니 이상한 억측과 추측성 기사, 테러는 그만"이라며 의혹을 반박했다.

최근 고경표는 코로나19 사태 속 한 유흥주점에 방문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고경표가 14일 강남구 청담동의 한 유흥주점에서 한 여성과 찍은 사진이 유포됐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소속사 씨엘엔컴퍼니 관계자는 스포츠투데이에 최근 불거진 고경표 유흥주점 방문설을 두고 "확인 결과 촬영 끝난 후 소속사 사무실 근처 가벼운 술자리가 있었다. 거기서 사진 요청하는 것에 응한 것 뿐"이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해당 여성은 전혀 친분 없는 사이다. 사진 촬영된 장소 역시 일반적인 주점이다. 황당할 따름"이라 밝혔다.

이하 BJ 쎄히 인스타그램 전문

우연히 만나서 팬심에 사진 한 번 찍어달라 했고 너무 친절하게 찍어주셨고 사진 올려도 되나 물어봤더니 올려도 된다 하셔서 올렸어요.

너무 오해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저의 팬심으로 일어난 일이니 이상한 억측 추측성 기사와 테러는 그만 쫌!

#우연히 #무슨 가라오케 #팬심 #넘 친절하심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