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하트, 토트넘과 2년 계약…손흥민과 한솥밥

입력2020년 08월 19일(수) 10:14 최종수정2020년 08월 19일(수) 10:14
조 하트 / 사진=토트넘 구단 SNS 캡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잉글랜드 국가대표 수문장 출신의 조 하트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한솥밥을 먹는다.

토트넘은 18일(현지시각)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하트와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계약기간은 2022년까지 2년이다.

하트는 맨체스터 시티와 잉글랜드 대표팀의 주전 골키퍼로 활약한 스타 플레이어 출신이다. 맨시티는 떠난 뒤에는 토리노와 웨스트햄, 번리에서 뛰었지만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현재 토트넘에는 위고 요리스가 주전 골키퍼 자리를 확고하게 지키고 있다. 하트는 파울로 가자니가와 후보 골키퍼 자리를 두고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연예계 도박 파문, 짧은 자숙→이른 복귀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연예계의 연이은 불법 도…
기사이미지
'탁재훈 도박 의혹·신정환 복귀'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컨츄리꼬꼬 출신 가수 탁재훈이 …
기사이미지
아리♥려욱, 7세 차 커플 탄생→신…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려욱과 타히티 출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