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오카' 윤제문 "이제 악역은 그만, 푸근한 동네 아저씨로 다가가고파"

입력2020년 08월 25일(화) 16:10 최종수정2020년 08월 25일(화) 16:13
후쿠오카 윤제문 / 사진=인디스토리 제공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후쿠오카' 윤제문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영화 '후쿠오카'(감독 장률·제작 률필름) 측은 25일 개봉을 앞두고 배우 윤제문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배우 권해효, 윤제문, 박소담의 '트리플X트립풀' 앙상블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장률 감독의 신작 '후쿠오카'는 28년 전 한 여자 때문에 절교한 두 남자와 귀신같은 한 여자의 기묘한 여행을 담은 작품이다.

장률 감독이 "몸 전체가 연기"라라 말하고, 권해효가 "내가 알고 있는 가장 귀여운 배우, 선과 악 사이를 넘나드는 연기", 박소담이 "믿고 갈 수 있는 든든한 선배"라고 입을 모아 극찬한 윤제문. '후쿠오카' 속 자신의 이름과 같은 캐릭터 제문을 맡아 새로운 면모를 뽐내는 그가 개봉을 앞두고 인터뷰에 응했다.

윤제문은 캐릭터 제문에 대해 "후쿠오카에서 술집을 운영하는 해효(권해효)를 찾아간 제문과 소담(박소담), 3일 동안 기묘한 세 사람이 함께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제문은 28년 전 사랑했던 순이를 못 잊고 헌책방을 운영하며 혼자 지내는 바보 같은 면과 순정파 면모를 모두 지닌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자신의 본명과 같은 캐릭터 제문을 연기한 소감을 묻자 "작품을 할 때, 내가 맡은 캐릭터의 모습이 나에게 어느 정도 있다고 여기고 연기하는 편이다. 악역을 맡아도, 캐릭터가 표현하는 감정과 성격이 내 안에 있다 생각하고 그걸 끄집어내려고 노력한다. 제문 자체를 특정 짓지 않았다. 주어진 상황 안에서, 또 주어진 공간 안에서 배우들과 어울렸을 때 자연스럽게 나오는 감정, 대사들을 체화시키려 노력했다. 최대한 자연스럽고, 과장되지 않게 연기했던 것 같다. 조금 더 상황에 집중되는 장점이 있어서 신기했다"고 답했다.

'후쿠오카’의 조합이 안정적이고도 색다른 이유라면 두 번째 호흡하는 장률 감독과 실제 절친한 사이인 권해효, 그리고 처음 작품을 함께한 박소담이 함께했기 때문이다. 윤제문은 "장률 감독님은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 촬영이 끝나고 먼저 다음 작품까지 또 함께하자고 해주셨다. 장률 감독님의 작품을 감명 깊게 보았기에, 개인적으로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경험이었다", "권해효는 대학로에서 같이 연극했던 절친한 사이다. 영화 촬영을 통해 더욱 친해지게 됐고, 서로를 더 잘 알게 됐다", "박소담은 '후쿠오카'에서 처음 만났다. 나이 차이가 꽤 나는데도 어리다는 느낌을 못 받았다. 촬영할 때 집중도가 좋은 편이어서 함께 연기하는 배우로서 완성도 있는 작품을 만들 수 있어서 좋았다"는 촬영 소회를 밝혔다.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행복했던 작품이었다. 아침에 일어나 걸어서 촬영장에 가고, 아침 대용으로 삼각김밥을 먹으며 촬영하던 추억들이 촬영이 아니라 소풍을 나온 것처럼 행복했다. 이렇게만 촬영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행복하게, 기분 좋게 찍었던 작품이었다"는 말로 '후쿠오카'에 대한 애정 어린 말을 남겼다.

이어 차기작이자 임상수 감독의 신작 '헤븐: 행복의 나라로'(가제) 출연 소식을 밝히며 "이제는 악역 좀 그만 하고, 대중들한테 좀 더 따뜻한 이미지, 편안한 이미지로 다가가고 싶은 마음이 있다. 동네 아저씨, 동네 형 등 일상에서 볼 수 있는 역할들로 푸근하게 다가가고 싶다. 어떤 장르나 채널이든 새로운 이미지를 보여줄 수 있는 역할을 할 수 있다면 좋을 것 같다"고 미소를 보였다.

'후쿠오카'를 관람할 예비 관객들에게 "힘들고 어려운 시기다. '후쿠오카'가 관객분들에게 위안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곱씹을수록 그 의미를 찾게 되는 대사와 만담처럼 주고받는 완벽한 연기합은 윤제문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익숙했던 악역에서 벗어나 다소 기묘한 순정파 캐릭터 제문으로 귀여운 면모는 물론 캐릭터와 싱크로율을 보여줄 '후쿠오카' 시네필들의 이목이 주목된다.

영화라는 장르만이 가지는 여유 속에서 매력을 발산하는 윤제문의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 '후쿠오'’는 27일 개봉된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취재는 깊게 이해는 쉽게"…'꼬꼬무', 유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잘나가던 '꼬리에 꼬리를…
기사이미지
부국제, 스포트라이트 없지만 영화…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제 25회 부산국제영화제가 화려한 스포…
기사이미지
'코로나 블루' 달랠 여행 예능, 요…
기사이미지
너도나도 '테스형', '가황' 나훈아의 이름값…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황' 나훈아가 식을 줄…
기사이미지
'손흥민 결승골' 토트넘, 번리에 1…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
기사이미지
"인권 문제" 유승준, 외교부·병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