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격 청부사' 남기일 감독, '신라스테이 8월의 감독' 선정

입력2020년 09월 01일(화) 15:58 최종수정2020년 09월 01일(화) 15:58
남기일 감독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제주 유나이티드 남기일 감독이 '신라스테이 8월의 감독'으로 뽑혔다. K리그2 감독으로는 올 시즌 처음 있는 일이다.

남기일 감독이 이끄는 제주는 8월에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6경기에서 4승2무로 무패행진을 질주했다.

제주는 8월 첫 경기였던 13라운드에서 전남 드래곤즈를 상대로 1-1 무승부를 거뒀고, 14라운드 충남아산전에는 2-1로 이겼다. 15라운드 최고의 빅매치로 꼽혔던 수원FC 원정에서는 1-0으로 끌려가던 후반 13분 김오규의 동점골로 승점 1점을 따냈다.

남기일 감독이 '8월의 감독'으로 선정될 수 있었던 결정적 이유는 8월 마지막 3경기에 있었다. 제주는 안산 그리너스-부천FC-안양FC로 이어지는 홈 3연전에서 합계 10골을 몰아치며 모두 승리를 거뒀다. 특히 26일 열린 10라운드 순연경기 부천전에서는 4-0으로 이기며 수원FC를 따돌리고 1위 자리를 차지했다.

8월 무패행진에 힘입어 제주는 2위 수원FC와의 승점 차이를 2점으로 벌렸고, '다이렉트 승격'을 정조준하고 있다. 2014시즌 광주FC, 2018시즌 성남FC를 1부리그로 승격시킨 남기일 감독은 '승격 청부사'로서의 면모를 제주에서도 드러내고 있다.

남기일 감독은 지난해 10월 광주 박진섭 감독이 '이달의 감독'으로 선정된 데 이어, K리그2 감독으로는 약 10개월 만에 '이달의 감독'상을 받는 영예를 안았다. 남기일 감독에게는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제작한 트로피와 더불어 소정의 신라스테이 숙박권이 부상으로 주어진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