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포 터뜨린 주민규 "나를 믿어준 제주가 준 선물"

입력2020년 09월 01일(화) 18:09 최종수정2020년 09월 01일(화) 18:09
주민규 / 사진=제주 유나이티드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드디어 터졌다. 제주 유나이티드의 간판 공격수 주민규(30)가 기나긴 골 침묵을 깨트리며 부활의 기지개를 켰다.

올 시즌을 앞두고 주민규는 중대한 선택을 내렸다. 지난해 K리그1 준우승팀 울산 현대에서 떠나 제주 유니폼을 입었다. 더 많은 경기 출장을 원했던 주민규와 1부리그 승격을 목표로 잡은 제주가 손을 맞잡았다. 주민규는 2015시즌 K리그2 무대에서 23골을 기록했다. K리그2 사상 국내 선수 최다 득점 기록으로 검증된 카드라는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출발은 좋았다. 주민규는 지난 5월9일 서울이랜드와의 홈 개막전(1-1 무)에서 페널티킥 선제골을 터트리며 '맨 오브 더 매치(MOM·경기 최우수선수)'에 선정됐다. 이후 5월23일 3라운드 대전전부터 5월 31일 5라운드 안산전까지 3경기 연속골을 터트리며 '주민규 선발=골'이라는 기분 좋은 공식을 만들었다.

하지만 6월13일 수원FC와의 6라운드 홈 경기부터 득점포가 식어버렸다. 골운도 따라주지 않았다. 6월28일 경남전과 7월26일 대전전에서 모두 페널티킥 키커로 나섰지만 실축을 범했다. 여기에 예상치 못한 티눈 제거 수술 여파로 컨디션 난조까지 보이며 주민규의 부침은 더욱 길어졌다.

시련은 있어도 좌절하지 않았다. 8월26일 부천과의 순연경기(4-0 승)에서 다시 선발라인업에 복귀한 주민규는 8월29일 안양전(3-1 승)에서 드디어 부활했다. 전반 42분 감각적인 로빙패스로 이동률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한 데 이어, 후반 48분 류승우의 도움을 받아 쐐기골까지 터트렸다. 무려 3달 만에 다시 골맛을 본 주민규는 그동안 자신을 짓눌렀던 부담감을 시원하게 씻어냈다.

경기 후 "그동안 미안했다"라고 운을 뗀 주민규는 "오랫동안 골을 터트리지 못했다. 오늘도 이대로 끝날까 싶었지만 종료 휘슬이 울리기 전까지 뛰고 또 뛰었다. 나를 믿어준 제주가 준 선물인 것 같다. (웃음) 남기일 감독님이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주신다. 내가 보여줄 건 득점 밖에 없다. 제주의 1부리그 승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민규의 부활은 제주의 입장에선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미드필더 출신으로 득점력 뿐만 아니라 연계플레이가 능한 주민규는 이동률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한 로빙패스에서 진가를 드러냈고, 팀내 최다 득점을 기록하고 있는 공민현(8골 2도움)에 대한 집중 견제를 분산시킬 수 있는 공격의 시너지 카드다. 또한 상대의 전술 특징에 따라 '수트라이커' 임동혁과 함께 다양한 공격 옵션을 제공할 수 있는 키플레이어다.

남기일 감독은 "안양전의 수확 중 하나는 바로 주민규의 득점이다. 그동안 마음 고생이 심했다. 힘들법도 하지만 내색하지 않고 경기장에서 끝까지 뛰었고 그 결과 득점으로 이어졌다. 자신감까지 충전했으리라 본다. 주민규까지 본격적으로 득점에 가세한다면 제주는 더욱 뜨거워질 것"이라고 많은 기대감을 드러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횟수·금액 커"…'억대 원정도박' 양현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억대 원정도박 혐의로 재…
기사이미지
'손흥민·케인 휴식' 토트넘, 루도…
기사이미지
극장가, 코로나19 3차 대유행에 또…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