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체육진흥공단, 사업장 근로자 건강관리 프로그램 운영

입력2020년 09월 02일(수) 16:19 최종수정2020년 09월 02일(수) 16:19
사진=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매주 2회 하루 30분 운동으로 대사증후군 위험을 낮추세요"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재기)이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과 협업을 통해 사업장 근로자 건강관리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사업대상은 서울, 경기 지역 내 건강보험공단이 관리하는 300명 이하 사업장 2개소이다. 기간은 9월1일부터 24일까지 주 2회씩 점심시간마다 운영된다.

체육진흥공단 건강운동관리사가 비대면으로 근로자를 위한 운동을 지도하며 건강보험공단은 운동용품을 제공한다. 근로자들은 정해진 시간에 화상회의 플랫폼인 Google Meet에 접속하여 운동에 참여할 수 있다.

주요 프로그램은 준비운동-본운동-정리운동으로 진행된다. 본운동은 슬로우 버피와 마운틴 클라이머 등 전신운동, 스쿼트와 런지 등 하체운동, 팔굽혀펴기와 숄더프레스 등 상체운동, 크런치 등 몸통운동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공단 조재기 이사장은 "이번 협업 프로그램을 통하여 직장인들이 코로나19로 부족한 운동량을 보충하고 건강을 증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효과적인 프로그램 운영과 건강보험공단과의 협업 확대로 만족도가 높은 운동 프로그램을 운영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국민체력100은 개인별 체력수준을 측정하여 맞춤형 운동 처방과 체력증진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체력관리 서비스이다. 만 11세 이상은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국민체력100 서비스 이용 및 예약문의는 국민체력100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민체력100 유튜브에서는 홈트레이닝 등 다양한 운동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