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중국 올림픽 조직위 공식 전문 훈련 지도 기관으로 선정

입력2020년 09월 02일(수) 19:35 최종수정2020년 09월 02일(수) 19:35
사진=UFC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UFC가 중국 올림픽 조직위원회와 파트너십을 맺었다.

세계적인 프리미엄 종합 격투기(MMA) 단체인 UFC와 중국 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일 중국 국가대표 선수들의 전문적이 훈련 지원을 위한 공식 파트너십 성사를 발표했다.

UFC와 중국 올림픽 조직위는 지난 18개월 동안 사이클, 유도, 로잉, 스피드 스케이팅, 수영, 레슬링 등의 다양한 종목의 중국 국가대표 선수들의 훈련을 지원해왔다.

UFC와 중국 올림픽 조직위원회가 맺은 파트너십에 따르면 UFC는 2021년 도쿄 하계 올림픽과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 출전 예정인 중국 국가대표 선수들의 훈련에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된다.

UFC는 중국 올림픽 조직위원회의 공식 전문 훈련 지도 기관으로서 상하이에 위치한 UFC PI(Performance Institute)를 중국 선수들을 위한 공식 트레이닝 센터로 제공하게 된다.

더불어 UFC 소속의 스포츠 퍼포먼스 전문가들은 중국 대표팀 선수들에게 UFC 만의 트레이닝 이론과 기술 등을 공유한다. 특히, UFC는 개인별 맞춤 트레이닝과 영양 및 식단 서비스와 세계적 수준의 데일리 케어(컨디션 관리, 체력 증진, 및 물리치료 등), 세계 최고의 전문의의 종합적인 의료 및 재활과 치료 시스템, 그리고 회복을 위한 종합적인 치료 요법 등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케빈 장 UFC 아시아·태평양 지사장은 이번 파트너십에 대해 "UFC는 중국 올림픽 조직위원회와 중국 내 전도 유망한 선수들과 파트너가 돼 자랑스럽다"면서 "이번 파트너십은 중국과의 관계를 보다 공고히 하고 중국의 엘리트 선수들이 각자의 종목에서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번 파트너십은 UFC가 향후 아시아 대륙의 엘리트 선수들에게 어떤 방식으로 지원하는지 보여주기 위한 모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UFC PI의 던칸 프렌치 부사장은 "MMA뿐만 아니라 모든 스포츠 종목에서 보다 나은 퍼포먼스를 위해 UFC PI가 글로벌 리더로 자리매김하고자 하는 큰 꿈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UFC PI는) UFC 선수를 위한 지속적인 지원이라는 핵심 미션을 이행함과 동시에 프로 선수들이 경기 준비 단계부터 재활까지 차별적으로 준비할 수 있는 자원과 전문 지식을 보유 중"이라고 덧붙였다.

프렌치 부사장은 마지막으로 "라스베이거스와 상하이의 UFC PI가 보유한 전문 인력과 시설을 활용해 올림픽 출전 예정인 중국 국가대표 선수들의 잠재력을 끌어올릴 수 있도록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을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붐붐파워'→'씨네타운', 라디오까지 침투한…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기사이미지
'시즌 12호골' 손흥민, 유로파리그…
기사이미지
업텐션→에버글로우→이찬원, 연예…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업텐션 비토에 이어 에버글로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