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시동거는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19-20일 전남GT서 열린다

입력2020년 09월 07일(월) 14:24 최종수정2020년 09월 07일(월) 14:24
사진=슈퍼레이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다시 힘찬 시동을 건다. 그동안의 아쉬움을 털어낼 무대는 전라남도 영암군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의 상설트랙이다.

오는 19일과 20일 이틀 동안 열리는 2020 전남GT에서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올 시즌 4라운드 레이스가 펼쳐진다.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올 시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예정된 경기일정을 몇 차례 수정해야만 했다. 그런 이유로 지난 7월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치른 3라운드 이후 2개월 여 휴식기를 가졌다. 하지만 오랜 기다림 끝에 드디어 국내의 모든 모터스포츠 종목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종합 모터스포츠 축제인 전남GT에서 다시금 레이스를 이어갈 수 있게 됐다.

이번 전남GT를 통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대표하는 슈퍼 6000 클래스가 4라운드 레이스를 펼친다. 현재는 김종겸(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이 51점을 모으며 드라이버 챔피언십 포인트 선두를 달리고 있지만 뒤를 쫓고 있는 경쟁자들과 격차가 그리 크지 않다. 세 번의 레이스를 펼치면서 꾸준히 안정적인 성적을 낸 정의철(엑스타 레이싱. 44점)이 7점차로 뒤를 추격하고 있다. 한 번의 경기로 뒤집을 수 있는 점수 차다. 한 경기에서 최대 29점을 획득할 수 있는 점을 고려하면 공동 7위(27점)인 조항우(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 이정우(엑스타 레이싱)까지도 충분히 선두와 격차를 좁힐 수 있는 기회가 있다. 개인 순위에서도 보여지듯이 아트라스BX와 엑스타의 팀 포인트 순위 다툼도 기대를 모은다.

전남GT가 종합 모터스포츠 이벤트인 만큼 슈퍼 6000 클래스를 포함해 다양한 레이스를 만날 수 있다. 프로와 아마추어 드라이버로 구성해 펼치는 내구레이스인 전남내구, 묘기 주행으로 눈을 즐겁게 해줄 드리프트, 4륜 차량과 다른 매력을 지닌 2륜의 슈퍼바이크, 흔히 보기 어려운 오프로드 레이스 등 여러 가지의 흥미로운 경기가 기다리고 있다. 다만 코로나19의 전염 및 확산을 막기 위해 관람석을 개방하지 않은 채로 진행될 예정이다.

현장에서 직접 관람할 수는 없지만 다채로운 레이스의 즐거움은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여러 채널을 통해 현장감 있게 중계될 예정이다. 채널A와 채널A플러스 등을 통한 생중계 외에도 유튜브, 페이스북 등 공식 채널에서도 경기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TV와 카카오TV에서도 경기를 시청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짜사나이2', 웹예능이 일으킨 반향…출연…
기사이미지
손흥민, 1골 2도움 맹활약…토트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2경기 연속골을 터뜨…
기사이미지
"말뿐인 대처 NO"…방탄소년단→트…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과 트와이스 측이 악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