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일 측 "저작권 무단도용 NO, 양도일 뿐 법적 문제 없어" [공식입장]

입력2020년 09월 08일(화) 09:28 최종수정2020년 09월 08일(화) 09:28
양준일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양준일 측이 저작권 무단도용 의혹과 관련해 "법적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소속사 프로덕션 이황은 7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양준일의 저작권 무단 도용 여부와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양준일의 저작권 무단도용 의혹이 제기됐다. 1992년 발표된 양준일의 2집 앨범 '댄스 위드 미(DANCE WITH ME) 아가씨'와 '가나다라마바사(패스워드)' '파티 인비테이션(PARTY INVITATION)' '나의 호기심을 잡은 그대 뒷모습' 등 4곡의 작곡자는 P.B. 플로이드(FLOYD)나 한국음악저작권협회(이하 한음저협)에는 양준일의 이름이 작곡가로 등록돼 있다는 것.

이와 관련해 프로덕션 이황은 "문제가 된 곡들은 양준일과 P.B. 플로이드가 공동으로 작업한 곡들이다. P.B. 플로이드와 양준일은 작업 당시 한국에서의 저작권은 양준일에게 있는 것으로 약정을 했고, 이에 따라 P.B. 플로이드의 저작권 일부가 양준일에게 양도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저작권 양도는 저작권법 제45조 제1항에 따라 가능한 것으로서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소속사는 "양준일 씨는 문제가 된 곡들의 공동 작곡가가 P.B. 플로이드란 사실을 숨긴 적이 결코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분쟁을 바라지 않으며, 떳떳하기에 두렵지 않다는 양준일 씨의 뜻에 따라 저작권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침묵해 왔다. 하지만 일부 악의적인 의혹 제기 및 허위 사실 유포로 많은 이들이 상처받는 것을 더 이상 볼 수 없다"며 "팬으로서 아티스트에 대한 건전한 비판이나 개선에 대한 요구가 아닌 의도적 욕설, 비방,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양준일 씨의 활동을 방해하려는 목적을 가지고 조직적으로 움직이는 분들이 있다. 회사 차원에서 다각도의 증거 확보와 법적 조치를 검토 중에 있다"고 경고했다.

◆이하 프로덕션 이황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프로덕션 이황입니다.

오늘 기사화된 양준일씨 저작권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전달 드립니다.

한국에서 2집에 수록된 일부 곡들의 저작권자가 양준일씨인 것과 달리, 미국에서는 저작권자가 P.B. FLOYD 로 등록되어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양준일씨의 저작권 무단도용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는 분들이 계십니다.

양준일씨가 여러 차례 방송에서 말씀하신 바와 같이, 그 곡들은 양준일씨 및 P.B. FLOYD가 공동으로 작업한 곡들입니다.

P.B. FLOYD와 양준일씨는 작업 당시 한국에서의 저작권은 양준일씨에게 있는 것으로 약정을 하였고, 이에 따라 P.B. FLOYD의 저작권의 일부가 양준일씨에게 양도되었습니다.

저작권의 양도는 저작권법 제45조 제1항에 따라 가능한 것으로서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더욱이 양준일씨는 [나의 호기심을 잡은 그대 뒷모습], [DANCE WITH ME 아가씨], [PARTY INVITATION] [가나다라마바사]의 공동 작곡가가 P.B. FLOYD인 사실을 숨긴 적이 결코 없습니다.

이와 같은 사실은 2집 앨범 표지에도 잘 나와 있으며, 양준일씨는 여러 차례 방송과 책에서도 미국 프로듀서와 작업했다는 사연을 이야기하였다는 사실을 모두 잘 알고 계실 것이라 생각합니다.

분쟁을 바라지 않으며, 떳떳하기에 두렵지 않다는 양준일씨의 뜻에 따라 저작권과 관련한 의혹에 대하여 침묵하여 왔습니다.

하지만 일부 악의적인 의혹 제기 및 허위 사실 유포로 인하여 양준일씨 및 양준일씨를 응원하는 가족, 팬들이 상처받는 것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고 판단하여 이와 같은 입장을 밝히게 되었습니다.

양준일씨의 2집 관련 저작권 등록은 법적으로든 도덕적으로든 아무런 문제가 없음을 다시 한 번 분명히 말씀 드립니다.

덧붙여, 팬으로서 아티스트에 대한 건전한 비판이나 개선에 대한 요구가 아닌 의도적인 욕설, 비방,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양준일씨의 활동을 방해하려는 목적을 가지고 조직적으로 움직이는 분들이 있습니다.

저희는 차분하고 냉정하게 현 상황을 직시하고 있으며, 회사 차원에서 다각도의 증거 확보와 법적 조치를 검토 중에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취재는 깊게 이해는 쉽게"…'꼬꼬무', 유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잘나가던 '꼬리에 꼬리를…
기사이미지
부국제, 스포트라이트 없지만 영화…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제 25회 부산국제영화제가 화려한 스포…
기사이미지
'코로나 블루' 달랠 여행 예능, 요…
기사이미지
너도나도 '테스형', '가황' 나훈아의 이름값…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황' 나훈아가 식을 줄…
기사이미지
'손흥민 결승골' 토트넘, 번리에 1…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
기사이미지
"인권 문제" 유승준, 외교부·병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