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진서·안성준 9단, 응씨배 16강 합류

입력2020년 09월 08일(화) 19:19 최종수정2020년 09월 08일(화) 19:19
신진서 9단 / 사진=한국기원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신진서 9단과 안성준 9단이 응씨배 16강에 진출했다.

8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등에서 온라인 대국으로 열린 제9회 응씨배 세계프로바둑선수권 28강에서 신진서 9단이 중국 셰얼하오 9단에게 203수 만에 흑 불계승을, 안성준 9단이 대만 리웨이 5단에게 133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다.

그러나 함께 출전했던 신민준, 이동훈, 김지석 9단은 각각 중국 판팅위 9단, 타오신란 8단, 커제 3단에게 패했고, 변상일 9단이 대만 쉬하오홍 6단에게 막히며 중도탈락했다.

한국의 강력한 라이벌 중국은 랭킹 1위 커제 9단을 비롯해 양딩신, 판팅위, 장웨이제, 구쯔하오 9단, 자오천위, 셰커, 타오신란 8단 등 7명이 1회전을 통과했다. 일본은 이번 대회 참가자 중 가장 나이가 많은 고노린 9단이 대만 린리샹 9단을 꺾은데 이어 이치리키료, 쉬자위안 8단 등 3명이 16강행을 결정지었으며, 대만은 쉬하오홍 6단이 홀로 16강 대진에 이름을 올렸다.

9일 오전 11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속행되는 16강에 한국은 전기대회 준우승으로 시드를 받은 박정환 9단을 포함해 3명이 8강 도전에 나선다.

박정환 9단은 자오천위 8단과 맞대결을 펼치며 신진서 9단이 판팅위 9단과, 안성준 8단이 이치리키 료 8단과 8강행을 다툰다. 상대전적은 박정환 9단이 자오천위 8단에게 2승, 신진서 9단이 판팅위 9단에게 2승1패로 앞서있으며, 안성준 8단과 이치리키 료 8단은 이번대회를 통해 첫 공식전을 치른다.

88년 창설된 응씨배는 대회 창시자인 고(故) 잉창치(應昌期) 선생이 고안한 응씨룰을 사용한다. '전만법(塡滿法)'이라고도 불리는 응씨룰은 집이 아닌 점(點)으로 승부를 가리며 덤은 8점(7집반)이다. 응씨배의 우승상금은 단일 대회로는 최고 액수인 40만 달러(한화 약 4억7500만 원), 준우승상금은 10만 달러다. 제한시간은 3시간이며 초읽기 대신 주어지는 벌점은 시간 초과시 20분당 2집씩 공제(총 2회 가능, 3회는 시간패)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