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FC1995 U-18, 서귀포고 꺾고 춘계고등연맹전 우승

입력2020년 09월 10일(목) 16:46 최종수정2020년 09월 10일(목) 16:46
사진=부천FC1995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부천FC1995 U-18팀이 '제 56회 춘계고등연맹전' 정상에 오르며 창단 첫 우승을 달성했다.

부천 U-18팀은 10일 경남 합천 용주 2구장에서 열린 서귀포고등학교와의 결승에서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3-1로 이겨 우승을 차지했다.

부천은 경기 초반 서귀포고의 압박에 이른 시간 선취점을 허용했다. 이후 초반 상대 공세에 좀처럼 공격기회를 찾지 못한 부천은 중반으로 가면서 조직력을 되찾으며 한숨을 돌렸다. 그 결과 전반 27분 왼쪽 돌파에 이은 김규민이 동점골을 작렬해 승부에 균형을 맞췄다.

전반을 동점으로 마친 부천은 후반에 접어들어서 본격적으로 양팀의 힘겨루기가 시작됐다. 서서히 점유율을 올린 부천은 몇 차례 결정적인 찬스를 아쉽게 놓치며 추가 득점에 실패한 채로 후반전이 종료됐다.

부천은 연장에 돌입해서도 상대 압박을 멈추지 않았다. 계속적으로 측면을 활용한 공격을 진행했고 결국 연장 전반 5분 송지완이 역전골을 터뜨렸다.

승부를 뒤집은 부천은 공격을 멈추지 않았다. 연장 후반 추가시간 송지완이 다시 한 번 득점을 터뜨리며 승부의 종지부를 찍었다. 부천은 이번 승리로 대회 우승을 차지했으며 창단 첫 우승을 달성하는 영광을 안았다.

대회 최우수 지도자 감독상을 거머쥔 박문기 감독은 승리 후 "우리 아이들과 코치들에게 감사하다"며 "항상 선수들에게 자신감을 가지라고 하는데 그게 경기장에서 잘 보여진 것 같아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대회 최우수 선수에 뽑힌 주장 박종한은 "열심히 뛰어준 동료 친구들과 후배들에게 고맙고 감독님과 코치 선생님께 감사하다"며 소감을 말했다.

이어 "경기장 안팎에서 선후배들끼리 친하게 지내고 소통도 많이 하고 있는데 그게 경기장에서도 소통이 잘됐고 좋은 결과를 가지게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단독] 더보이즈 케빈·제이콥, 코로나19 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더보이즈 케빈과 제…
기사이미지
이찬원發 코로나 사태 고비 넘겼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이찬원의 코로나19 확진으로 '뽕…
기사이미지
코로나19 폐업, 연예인 식당도 피하…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사이미지
철구의 망신, 박미선 분노→홍록기 사칭 해…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BJ 철구의 도 넘은 외모 …
기사이미지
'시즌 12호골' 손흥민, 유로파리그…
기사이미지
임영웅→영탁 코로나19 음성 판정,…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이찬원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