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진서, 응씨배 4강 진출…한국 9회 연속 4강 올라

입력2020년 09월 11일(금) 19:47 최종수정2020년 09월 11일(금) 19:47
신진서 9단 / 사진=한국기원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신진서 9단이 응씨배 8강에서 승리를 거둬 한국이 대회 9회 연속 4강에 이름을 올렸다.

신진서 9단은 11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등에서 온라인 대국으로 열린 제9회 응씨배 세계프로바둑선수권 8강에서 중국 구쯔하오 9단에게 194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뒀다.

이번 대회를 통해 응씨배 데뷔전을 치른 신진서 9단은 8일 28강에서 셰얼하오 9단, 9일 16강에서 판팅위 9단, 이날 8강에서 구쯔하오 9단 등 세계대회 챔피언 출신의 강자들을 줄줄이 꺾으며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신진서 9단은 "오늘 바둑은 초반 만만치 않은 흐름이었지만 구쯔하오 9단의 패착(87수)이 나왔고, 오늘 바둑에서 가장 좋은 수였던 100수 이후 계속 주도권을 잡아 승리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평소보다 더 열심히 대회를 준비했고 그래서 후회 없는 바둑을 둘 수 있었다"며 "4강 상대 자오천위 8단은 공부를 정말 열심히 하는 기사로 유명해서 만만치 않은 승부가 될 것 같다. 개인적인 욕심도 있지만 한국 국가대표로도 사명감을 갖고 더욱 열심히 준비해서 우승까지 노려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진서 9단의 4강 맞대결 상대는 중국 자오천위 8단으로 결정됐다. 자오천위 8단은 8강에서 대만 쉬하오홍 6단에게 202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두고 4강에 진출했다. 상대전적은 신진서 9단이 3승1패로 리드 중이다.

4강 반대편 조에서는 중국 셰커 8단과 일본 이치리키 료 8단의 맞대결이 이뤄졌다. 8강에서 셰커 8단은 중국 커제 9단을, 이치리키 료 8단은 중국 타오신란 8단을 꺾고 4강행을 결정지었다. 특히 일본은 이치리키 료 8단의 승리로 2000년 4회 대회 왕밍완 9단 이후 20년 만에 4강 대진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4강 진출자 중에서는 이치리키 료 8단이 1997년 생으로 가장 나이가 많으며, 자오천위 8단은 1999년 생이다. 신진서 9단와 셰커 8단은 2000년 생 동갑으로 응씨배 사상 처음으로 2000년대 생 결승진출자가 탄생할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제9회 응씨배 세계프로바둑선수권 준결승을 3번기로 열리며, 5번기로 열리던 결승은 3번기로 축소됐다. 준결승과 결승 일정은 미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횟수·금액 커"…'억대 원정도박' 양현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억대 원정도박 혐의로 재…
기사이미지
'손흥민·케인 휴식' 토트넘, 루도…
기사이미지
극장가, 코로나19 3차 대유행에 또…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