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주영 트레이너, 베트남 축구대표팀 전임 수석 의무 트레이너 취임

입력2020년 09월 11일(금) 23:43 최종수정2020년 09월 11일(금) 23:43
최주영 의무 트레이너 / 사진=DJ매니지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전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의 의무 트레이너인 최주영 트레이너가 외국인 최초로 베트남 축구협회 전임 의무 수석 트레이너로 취임했다.

최주영 트레이너의 소속사인 DJ매니지먼트는 11일 "베트남 축구계에 헌신한 공로를 인정받은 최주영 트레이너는 최근 베트남 축구협회로부터 공식 계약을 제안을 받으며 전임 의무 수석 트레이너로서 대표팀에 집중하게 됐다"며 "최주영 트레이너는 베트남 남자축구국가대표팀 외에 베트남 여자축구국가대표팀까지 총괄하는 업무를 맡게 된다"고 전했다.

2019년 베트남에 진출한 최주영 트레이너는 진출 직후 하노이의 재활병원에서 부상 선수 치료 및 재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대표팀 소집기간 중에는 대표팀에 차출돼 의무 트레이너로 일하는 겸업을 해왔다.

최주영 수석 트레이너는 선수의 부상 관리 시스템화 및 식습관 관리 등 대표팀 의무 시스템을 선진적으로 발전시키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쯔엉, 부반탄 등 다수의 베트남 성인 대표팀 선수들을 빠르고 건강하게 필드에 복귀시켰다.

결국 베트남 축구계에 헌신한 공로를 인정받은 최주영 트레이너는 외국인 최초로 베트남 축구협회 전임 의무 수석 트레이너로 취임하게 됐다.

최주영 수석 의무 트레이너는 소속사인 DJ매니지먼트를 통해 "처음 베트남에 진출할 때 도전에는 나이가 상관없다는 것을 증명하고 싶었는데, 인정을 받은 것 같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코로나 때문에 축구 대회가 내년으로 미뤄졌지만, 내년의 촉박한 일정을 위해서는 지금부터 준비를 잘 해야 한다. 또한 여자대표팀까지 함께 겸업을 하기 때문에 하루하루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고 취임 소감과 근황을 말했다.

최주영 수석 의무 트레이너는 1994년부터 18년간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의 의무팀장을 역임하며 4번의 월드컵, 4번의 올림픽을 경험한 한국 축구의 산 증인이기도 하다. 특히 2002년에는 히딩크 사단의 의무팀장으로 재임하며 한국의 4강 신화에 공헌했다.

당시 박항서 감독과의 인연으로 인해 베트남에도 진출했다. 최주영 의무 트레이너는 2년전 베트남 국가대표팀의 임시 팀 닥터로 활동하며 2018 AFF 챔피언십(스즈키컵) 우승,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위 등 박항서호가 성과를 이루는 데 기여한 바 있다.

더불어 2019년에는 본격적으로 베트남에 진출해 SEA게임 우승, 아시안컵 8강 등 성과를 이뤄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에버글로우 코로나19 확진, 최근 '유스케'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에버글로우 멤버 이…
기사이미지
영화계, 제작부터 홍보까지 비상등…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연예계가 비상이다. 드라마부터 가요계…
기사이미지
'수능 D-1' 유선호·한초원→위키미…
기사이미지
KBS·TBS, 직원→프로그램 방송가 덮친 코로…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방송가에서 연일 신종 코…
기사이미지
이대호의 해명 "판공비 증액은 회장…
기사이미지
"무소유 아닌 풀소유?"…혜민스님,…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혜민스님이 남산뷰 자택에 이어 미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