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팀 보령 머드, 부안 곰소소금 제압하고 통합우승

입력2020년 09월 12일(토) 23:44 최종수정2020년 09월 12일(토) 23:44
최정 9단, 박소율 초단, 강다정 2단, 김경은 2단, 문도원 감독 / 사진=한국기원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정규리그 우승팀 보령 머드가 디펜딩챔피언 부안 곰소소금을 제압하고 통합우승을 차지했다.

보령 머드는 12일 한국기원 바둑TV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0 한국여자바둑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최정 9단과 강다정 2단의 승리로 부안 곰소소금을 2-1로 꺾고 종합전적 2-0으로 통합챔피언에 등극했다.

앞서 10일 열린 1차전에서는 보령 머드 최정 9단과 김경은 2단이 각각 오유진 7단과 이유진 2단을 격파하고 2-0으로 선취점을 올렸다.

보령 머드는 2국에서 주장 최정 9단이 부안 곰소소금 3지명 이유진 2단에게 153수 만에 흑 불계승했다. 그러나 장고대국으로 열린 1국에서 김경은 2단이 부안 곰소소금 주장 오유진 7단에게 239수 만에 백 3집반으로 패배하며 승부는 3국으로 넘어갔다.

결정국이 된 3국에서는 보령 머드 강다정 2단이 부안 곰소소금 허서현 2단에게 294수 만에 백 1집반승을 거두며 우승을 결정지었다. 강다정 2단은 정규리그에서 2승8패로 부진한 모습을 나타냈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승리를 따내 팀에 우승컵을 안겼다.

보령 머드 문도원 감독은 "2차전까지 잘 싸워준 선수들에게 고맙고 많은 응원 보내주신 팬 여러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주장 최정 9단은 "많이 응원해주신 팬 여러분, 특히 보령시청 관계자 여러분과 보령시민 여러분께서 많은 지원과 응원 아낌없이 보내주셔서 감사드린다"면서 "이번 시즌 내내 즐겁게 리그에 참여했고 마지막까지 멋진 승부였다"고 전했다.

이번 시즌을 통해 여자바둑리그에 처음으로 나선 보령 머드는 초대감독으로 문도원 감독을 영입하고 충남 보령 출신 '여자 랭킹 1위' 최정 9단을 지역연고선수로 일찌감치 주장으로 지명했다. 보령 머드는 지난 4월29일 선수선발식에서 2지명 강다정 2단, 3지명 김경은 2단, 후보 박소율 초단을 선택하며 팀 구성을 마무리했다.

유난히 순위변동이 많았던 이번 시즌에서 보령 머드는 정규리그 최종라운드에서 삼척 해상케이블카를 따돌리고 14승6패 개인승수 23승으로 정규리그 우승을 거머쥐며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했다.

한편 대회 2연패를 노렸던 부안 곰소소금은 정규리그 4위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해 준플레이오프에서 포항 포스코켐텍, 플레이오프에서 여수 거북선을 연파하고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지만 보령 머드를 넘지 못하고 준우승에 만족해야했다.

2020 여자바둑리그는 8개 팀이 더블리그(14라운드) 총 56경기, 168국으로 3판 다승제(장고 1국, 속기 2국)로 겨루며 두 차례의 통합라운드를 진행했다. 최종라운드에서 정규리그 모든 순위가 결정된 이번 시즌에서는 보령 머드가 1위를 거머쥔 가운데 여수 거북선이 2위, 포항 포스코켐텍이 3위, 부안 곰소소금이 4위를 차지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횟수·금액 커"…'억대 원정도박' 양현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억대 원정도박 혐의로 재…
기사이미지
'손흥민·케인 휴식' 토트넘, 루도…
기사이미지
극장가, 코로나19 3차 대유행에 또…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