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의 이글' 이미림, ANA 인스퍼레이션 우승…메이저 퀸 등극

입력2020년 09월 14일(월) 09:10 최종수정2020년 09월 14일(월) 09:10
이미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이미림이 생애 첫 메이저대회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이미림은 14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의 미션 힐스 CC(파72)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0시즌 첫 메이저대회 ANA 인스퍼레이션 최종 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1-4라운드 합계 15언더파 273타를 기록한 이미림은 브룩 헨더슨(캐나다), 넬리 코르다(미국)와 동타를 기록하며 연장전에 돌입했다. 이어 연장 첫 홀에서 버디를 낚으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이미림은 지난 2017년 3월 KIA 클래식 정상에 오른 이후, 약 3년 6개월 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LPGA 투어 통산 4승째. 메이저대회 우승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46만5000달러(약 5억5000만 원)의 우승 상금도 챙겼다.

이미림은 선두 그룹에 2타 뒤진 공동 3위로 최종 라운드를 맞이했다. 2번 홀에서 첫 버디를 신고한 이미림은 6번 홀에서도 버디를 추가하며 2타를 줄인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 들어서도 이미림은 12번 홀과 16번 홀에서 버디를 추가하며 선두권을 1타 차로 추격했다. 하지만 17번 홀에서 보기가 나와 선두권과의 차이가 2타로 벌어졌고, 우승의 꿈도 사라지는 듯 보였다.

그러나 18번 홀에서 반전이 벌어졌다. 세컨샷이 그린을 벗어났지만, 이글을 위해 시도한 칩샷이 깃대를 맞고 그대로 홀 안으로 들어갔다. 말 그대로 기적의 이글이었다.

이후 이미림은 코르다, 헨더슨과 연장전에 들어갔지만 이미 분위기는 이미림에게 기운 뒤였다. 연장 첫 홀에서 버디를 성공시킨 이미림은 ANA 인스퍼레이션의 새로운 챔피언이 됐다.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이미림은 캐디와 함께 18번 홀 그린 옆에 자리한 연못 포피스 폰드에 뛰어드는 세리머니로 우승을 자축했다.

한편 양희영과 이미향은 각각 7언더파 281타로 공동 15위에 올랐다. 전인지와 김세영은 6언더파 282타로 공동 18위에 이름을 올렸다. 박인비는 1언더파 287타로 공동 37위, 박성현은 이븐파 288타로 공동 40위에 포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짜사나이2', 웹예능이 일으킨 반향…출연…
기사이미지
손흥민, 1골 2도움 맹활약…토트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2경기 연속골을 터뜨…
기사이미지
"말뿐인 대처 NO"…방탄소년단→트…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과 트와이스 측이 악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