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다연, KLPGA 점프투어 14차전서 생애 첫 우승

입력2020년 09월 15일(화) 17:54 최종수정2020년 09월 15일(화) 17:54
마다연 / 사진=KLPG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마다연(18)이 생애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마다연은 15일 전북 고창 소재의 석정힐 컨트리클럽(파72/6280야드)의 마운틴(OUT), 레이크(IN) 코스에서 개최된 KLPGA 2020 모아저축은행·석정힐CC 점프투어 14차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마다연은 1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1개로 1언더파 71타를 기록했다. 공동 29위로 최종라운드를 맞이한 마다연은 전반에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기록해 순위를 끌어올렸고, 후반에 버디 4개를 추가하며 최종합계 8언더파 136타로 박소현(23)과 연장전에 돌입했다.

14차전의 우승자는 첫 번째 연장전에서 가려졌다. 페어웨이에 티샷을 안착시킨 마다연은 여유 있게 한 클럽 더 길게 잡아 핀을 향해 쳤고, 핀 좌측 7m 지점에서 버디를 기록하며 파를 기록한 박소현을 제치고 짜릿한 첫 우승을 이뤘다.

첫 우승을 이룬 마다연은 "아직도 우승했다는 게 실감 나질 않는다. 머리가 백지상태"라고 말하며 "항상 묵묵히 옆을 지켜 주신 부모님 덕에 대회 후반에 더 힘을 냈다. 늘 옆에서 조언해주시는 아버지와 어머니를 생각하면 눈물이 난다. 정말 감사드린다. 그리고 KLPGA와 함께 멋진 대회를 개최해주신 모아저축은행과 석정힐CC에 감사드리며, 이렇게 우승할 수 있어서 영광스럽다"고 울먹이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우승 원동력을 묻자 마다연은 "오늘 두 가지 점이 잘 맞아떨어졌다. 1라운드에서 3미터 정도의 거리의 퍼트 실수가 잦아 대회 종료 후 2시간 넘게 퍼트 연습을 했더니 자신감이 올라왔다. 그리고 오늘 유독 아이언 샷이 잘 되어 5개 홀을 제외하고는 공이 핀 옆 3-4m 정도에 떨어졌고, 어제 연습한 점을 기억하며 버디를 성공시킨 것이 오늘 우승까지 이끌어준 것 같다"고 말했다.

골프를 좋아하시는 아버지를 따라 골프장에 자주 놀러 간 마다연은 6학년에 본격적으로 골프를 시작했다. 다른 운동선수들에 비해 늦게 시작한 점을 깨닫고 남들보다 더 열심히 연습하면서 나날이 실력을 키워 온 마다연은 지난해 큰 시련을 겪었다. 고된 훈련으로 컨디션 조절에 실패한 마다연은 대상포진에 걸리면서 3개월 동안 병원에 입원했고, 의사로부터 선수 생활을 마쳐야 할 수도 있다는 이야기까지 들었다고 귀띔했다. 다행히 재활에 성공하며 시련을 극복해낸 마다연은 올해 5월 KLPGA 2020 제1차 준회원 선발 실기평가 본선을 통해 KLPGA에 입회하며 자신의 꿈을 향해 다시 뛰기 시작했다.

추후 목표에 대해 마다연은 "골프는 한순간에 무너질 수 있는 스포츠이기 때문에 기초를 탄탄하게 하고 싶다. 그래서 롤모델인 '작은 거인' 이다연 언니처럼 꾸준한 경기력을 선보이는 선수로 성장하고 싶다. 앞으로 있을 정규투어 시드순위전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 정규투어에 진출하는 것이 목표다. 계속해서 다연 언니의 스윙을 보면서 열심히 따라 하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밖에 마다연과 연장에서 아쉽게 패한 박소현에 이어 1라운드 단독 선두였던 박예은(19)이 최종라운드에서 1타만을 줄이는 데 그치며 7언더파 137타(66-71)를 기록해 최소현(24)과 공동 3위에 자리했다. 공동 5위에는 6언더파 138타를 만든 백가현(19)과 국가대표 마다솜(21)이 올랐다. 13차전 우승자인 오채유(20)는 이븐파 144타(71-73)를 기록해 공동 42위로 대회를 마쳤다.

모아저축은행과 석정힐 컨트리클럽이 주최하는 이번 대회 최종라운드는 주관방송사인 SBS골프를 통해 오는 24일 오후 8시부터 녹화 중계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짜사나이2', 웹예능이 일으킨 반향…출연…
기사이미지
손흥민, 1골 2도움 맹활약…토트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2경기 연속골을 터뜨…
기사이미지
"말뿐인 대처 NO"…방탄소년단→트…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과 트와이스 측이 악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