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승점 2점 차' 전북, 울산에 2-0 승리…선두 경쟁 점화

입력2020년 09월 15일(화) 21:01 최종수정2020년 09월 15일(화) 21:01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전북 현대가 바로우와 한교원의 득점포에 힘입어 선두 울산 현대를 격파했다.

전북은 15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1라운드 울산과의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이로써 2위 전북은 승점 45점을 마크하며 선두 울산(승점47점)을 2점 차로 추격했다.

이날 먼저 포문을 연 것은 전북이었다. 전반 1분 왼쪽 측면에서 바로우가 낮고 빠른 크로스를 올렸는데, 이 공이 한교원 발 옆으로 흘러 그대로 울산의 골네트를 흔들었다.

일격을 당한 울산은 이후 박정인과 윤빛가람의 소나기 슈팅으로 전북의 골 문을 두드렸다. 이어 전반 막판에는 이청용과 신진오, 주니오, 불투이스까지 슈팅 대열에 합류했다. 그러나 골 결정력 부족으로 동점골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울산의 공세를 견딘 전북은 후반 접어들어 강한 압박과 빠른 공수 전환을 통해 공세를 이어갔다. 결국 후반 18분 한교원이 정확한 슈팅으로 울산의 골 망을 갈라 2-0으로 달아났다.

궁자에 몰린 울산은 후반 25분 원두재 대신 비욘존슨을 투입하며 마지막 승부수를 던졌다. 그러나 세밀한 공격 작업에 실패하며 이렇다 할 찬스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승기를 잡은 전북은 이후 경기 템포를 낮추며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울산의 공세를 봉쇄했다. 결국 경기는 전북의 완승으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