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개그맨 A씨 동료와 서울 불법 도박장 운영 및 주선 혐의

입력2020년 09월 16일(수) 01:51 최종수정2020년 09월 16일(수) 01:51
유명 개그맨 불법 도박장 개설 혐의 / 사진=MBC 뉴스 데스크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지상파 공채 출신 개그맨들이 서울 시내에서 불법 도박장을 운영하다 적발돼 재판에 넘겨진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15일 MBC는 2000년대 초 SBS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웃찾사' 등에 출연한 A씨 등이 도박장 개설 등 혐의로 지난 1일 기소됐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동료 개그맨 B씨와 불법 도박장 개설 등의 혐의로 지난 1일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은 지난 2018년 서울 강서구 한 오피스텔에 불법 도박장을 개설한 뒤 포커와 비슷한 ‘홀덤’ 게임판을 만들어 수천 만원의 판돈이 오가는 도박을 주선하고 수수료를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A씨는 직접 불법 도박에 참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형법 제247조에 따르면 영리 목적으로 도박 장소나 공간을 개설한 자는 5년 이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A씨는 한두 번 도박한 혐의만을 인정했고, 도박장 개설 혐의는 부인했다.

B씨는 형사 재판을 앞두고 있는 사람이 언론에 입장을 밝히는 것은 맞지 않다고 밝혔다.

이들에 대한 공판은 다음달 말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박세리, 김민경에 통 큰 힐링카페 선물 "포…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박세리가 김민경에게 통 …
기사이미지
"이건 범죄입니다" 故 오인혜, 사망…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고(故) 배우 오인혜(36)가 세상을 떠나…
기사이미지
'손흥민 풀타임' 토트넘, 플로브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