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바람났다' 김형범, 길정우 반지 도둑으로 몬 문보령에 분노 [TV캡처]

입력2020년 09월 16일(수) 09:24 최종수정2020년 09월 16일(수) 09:24
엄마가 바람났다 / 사진=SBS 엄마가 바람났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엄마가 바람났다' 김형범이 집을 나간 길정우를 두고 문보령을 나무랐다.

16일 오전 방송된 SBS 아침드라마 '엄마가 바람났다'(극본 안서정·연출 고흥식)에서 강석환(김형범)이 집을 나간 박민호(길정우)가 이은주(문보령)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이날 강석환은 이은주의 서랍에서 이은주가 잃어버렸다던 반지를 찾았다. 이를 보고 이은주에게 "혹시 이 반지, 민호가 가져갔다고 한 반지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당황한 이은주는 답하지 못했고 화가 난 강석환은 "민호가 훔쳐갔다고 하지 않았냐"고 말했다.

이은주는 "그런 줄 알았는데 바닥에 떨어져 었었다"고 답했다. 강석환은 "그럼 민호한테 사과는 했냐"고 되물었다.

하지만 이은주는 사과를 하지 않았다고 알렸고 이에 분노한 강석환은 "멀쩡한 내 아들 도둑으로 몰고 사과도 한 마디 안했냐. 당신 때문에 민호가 나갔다. 내 아들 잘 못되면 가만있지 않을 것"이라고 윽박을 질렀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