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이진성 "싸이, 내 춤 쓰더니 10년간 의절…'대디' 때 다시 연락" [TV캡처]

입력2020년 09월 16일(수) 23:27 최종수정2020년 09월 16일(수) 23:27
이진성 싸이 / 사진=MBC 라디오스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라디오스타' 이진성이 싸이의 유행한 춤이 자신의 춤이었다고 밝혔다.

16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배우 박시은 진태현 부부, 방송인 샘 해밍턴, 가수 겸 배우 이진성과 함께하는 '관리 원정대' 특집으로 꾸며졌다. 스페셜 MC로는 이상민이 함께했다.

이날 이상민은 이진성에 대해 "절친 싸이와 10년을 연락을 끊고 살았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진성은 "싸이는 내 초·중·고 1년 후배다. 어렸을 때부터 같이 놀고 삼시세끼 같이 밥을 먹는 시간을 오래 보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싸이의 '새'가 발매된 후 금방 묻혀서 들어갔었다. 하지만 난 후배니까 도와주고 싶은 마음에 나이트클럽에 계속 틀어달라고 부탁했다. 물론 본인도 많은 노력을 했다. 그 후 '새' '챔피언' 등 계속 나왔는데 보니까 모든 노래에 내 춤이 들어가 있더라. 같이 놀면서 내 춤을 봤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던 어느 순간 너무 잘 나가니까 만나는 사람들이 달라지지 않나. 그러다 보니 서로 안 만났다"고 밝혔다.

이진성은 "서운한 마음에 싸이 욕을 많이 하고 다녔다. 또 그렇게 살지 말라고 직접 말하기도 했다. 웬걸 더 잘나갔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싸이에게 10년 후에 연락이 왔다. 싸이가 염치 무릅쓰고 전화를 했다면서 춤 없냐고 묻더라. 산소호흡기 떼기 일보 직전이라고 했다. 그때가 강남스타일 이후 '대디' '나팔반지' 준비 시기였다"고 말했다.

이진성은 "싸이에게 가서 사실대로 털어놨다. 네 욕도 많이 하고 다녔다고. 그래도 내가 형인데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고 미안하다고 했다. 이후 더 돈독해졌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연예계 도박 파문, 짧은 자숙→이른 복귀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연예계의 연이은 불법 도…
기사이미지
'탁재훈 도박 의혹·신정환 복귀'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컨츄리꼬꼬 출신 가수 탁재훈이 …
기사이미지
아리♥려욱, 7세 차 커플 탄생→신…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려욱과 타히티 출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