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사랑' 나태주 "어린 시절, 반지하살이…집 분위기 밝지 않아" [텔리뷰]

입력2020년 09월 17일(목) 07:00 최종수정2020년 09월 17일(목) 00:16
TV사랑 / 사진=KBS2 TV는 사랑을 싣고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트로트 가수 나태주가 어린 시절 집안 분위기가 밝지 않았다고 밝혔다.

16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나태주가 등장해 과거 자신에게 도움을 줬던 K타이거즈 선배 우준태 씨를 찾고 싶다고 알렸다.

이날 방송에서 나태주는 과거 자신이 살던 동네를 찾았다. 이어 MC 현주엽은 나태주에게 어린 시절 기억에 대해 물었고 나태주는 "반지하에 살았었다"며 "비가 올 때 침대 쪽에 물이 다 들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른 집에 비해 밝지가 않았다. 저희가 세명이었는데 크게 대화하는 일도 없고 다음날을 각자 준비하고 그러다 보니까 교류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짜사나이2', 웹예능이 일으킨 반향…출연…
기사이미지
손흥민, 1골 2도움 맹활약…토트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2경기 연속골을 터뜨…
기사이미지
"말뿐인 대처 NO"…방탄소년단→트…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과 트와이스 측이 악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