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베테랑 박용택, KBO리그 역대 최초 2500안타 대기록 눈앞

입력2020년 09월 17일(목) 10:58 최종수정2020년 09월 17일(목) 10:58
박용택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LG 트윈스의 베테랑 타자 박용택이 KBO 리그 역대 최초로 2500안타 대기록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박용택은 16일 대전구장에서 한화 이글스를 상대로 3안타를 몰아치며 개인통산 2495안타를 기록, 대망의 2500안타에 5안타 만을 남겨두게 됐다.

박용택의 안타 행진은 2018년 6월23일 양준혁의 2318안타를 뛰어 넘는 순간부터 하나 하나가 KBO리그 새로운 기록이었다. 그리고 그 도전이 마침내 2500이라는 상징적인 숫자에 다가서게 됐다. 리그 최고령 선수이기도 한 박용택은 2002년 LG 유니폼을 입은 후 단 한 해도 거르지 않고 19시즌을 2500안타를 향해 뛰어왔다.

박용택은 올 시즌 6월, 51타수 20안타 월간 타율 0.392를 기록하며 맹활약을 펼쳤다. 그러나 같은 달 23일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내야안타를 치고 1루로 뛰다 햄스트링 부상을 당해 50일간 1군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박용택은 8월12일 1군 복귀 후, 주로 대타 역할을 수행하며 팀에 헌신했다. 9월 들어 다시 타격 사이클이 상승하며 16일까지 8098타수에서 2495안타를 터뜨려 2500안타 기록 달성을 앞당기고 있다.

박용택은 2002년 4월16일 문학 SK 와이번스 경기에서 2루타로 KBO리그 첫 번째 안타를 마크했다. 2009년 대구시민구장에서 1000안타 고지를 밟은 후, 2013년 1500안타, 2016년 역대 6번째로 2000안타의 주인공이 됐다.

2018년 6월8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경기에서 2점 홈런으로 역대 두 번째 2300안타를 기록한 박용택은 며칠 뒤인 23일 잠실에서 롯데를 상대로 4안타를 터뜨리며 삼성 양준혁의 2318안타를 뛰어넘어 KBO 리그 최다안타 기록 보유자가 됐다.

박용택은 지난해 4월16일 창원 NC 경기에서 연장 11회초 1사 만루에서 2타점 중전 적시타로 KBO 리그 사상 첫 2400번째 안타를 달성했다. 이어 이미 은퇴를 선언하고 뛰고 있는 마지막 시즌에서는 2500안타라는 역사에 남을 값진 기록에 다가서는 중이다.

2207경기에 출전 중인 박용택은 올 시즌 정성훈이 기록한 타자 최다 출장 기록인 2223경기도 뛰어넘을 것으로 예측된다.

KBO는 박용택이 2500안타를 달성할 경우 표창규정에 의거해 기념상을 수여할 계획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짜사나이2', 웹예능이 일으킨 반향…출연…
기사이미지
손흥민, 1골 2도움 맹활약…토트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2경기 연속골을 터뜨…
기사이미지
"말뿐인 대처 NO"…방탄소년단→트…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과 트와이스 측이 악플…